뷰페이지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입력 2016-04-03 10:04
업데이트 2016-04-03 10: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최근 10년새 연중 가장 이른 시기 발령

질병관리본부는 경남, 제주지역에서 올해 들어 처음으로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발견됨에 따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3일 밝혔다.

경남, 제주를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는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일본뇌염 주의보는 최근 10년 새 연중 가장 이른 시기에 발령됐다. 지난해에는 4월 8일에, 2014년에는 4월 21일에 일본뇌염 주의보가 발령됐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최초로 발견될 때 발령된다.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하거나 매개모기에서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발견됐을 때, 매개모기의 밀도가 일정 기준 이상 높아졌을 때는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있는 매개모기에 물려도 95%는 무증상이거나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드물게는 치명적인 급성신경계 증상으로 진행될 수 있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4월부터 10월까지 각종 질병매개 모기의 활동이 활발하다며 모기 회피요령 3가지를 익혀 달라고 말했다.

첫째, 야외에서 활동할 때는 긴 바지와 긴소매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줄이는 것이 좋다. 또한, 옷이 피부에 달라붙으면 모기가 흡혈할 수 있으니 되도록 품이 넉넉한 옷을 입어야 한다.

둘째, 신발 상단이나 양말에 모기기피제를 사용해야 한다. 모기를 유인하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은 되도록 쓰지 않는 것이 좋다.

셋째, 가정에서는 방충망을 쓰고, 캠핑이나 야외에서 잠을 잘 때도 텐트 안에 모기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생후 12개월~만12세 아동은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완료해 달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시·도 보건환경연구원, 보건소, 권역별 기후변화매개체 감시 거점센터 등 32개 조사지역에서 질병매개모기 감시사업을하고 있다.

지카바이러스를 옮기는 ‘흰줄숲모기’ 성충은 아직 국내에서 채집되지 않았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덧붙였다.

작은빨간집모기는 6월부터 본격적으로 채집되고,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흰줄숲모기는 5월에 성충 모기가 돼 9월에 가장 높은 발생을 보인다.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에 서식한다. 주로 야간에 흡혈한다.

흰줄숲모기는 숲이나 숲 근처 주택 인근의 나무구멍, 인공용기, 막힌 배수로 등 고인 물에 서식한다. 주로 낮에 활동하지만, 기회가 되면 밤에도 흡혈한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