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낙순 마사회장 취임… “국민마사회로 재탄생”

김낙순 마사회장 취임… “국민마사회로 재탄생”

이두걸 기자
이두걸 기자
입력 2018-01-19 22:28
업데이트 2018-01-19 22:5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낙순 제36대 한국마사회 회장이 19일 렛츠런파크 서울 본관 문화공감홀에서 취임식을 갖고 3년 임기를 시작했다.
이미지 확대
김낙순 제36대 한국마사회 회장
김낙순 제36대 한국마사회 회장
김 신임 회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된 것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과 소명감을 피력하면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공기업으로서 설립 목적에 충실한 기관으로 돌아가 국민마사회로 재탄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공공성·공익성 우선 ▲신뢰·격려의 조직문화 ▲투명한 업무 처리를 3대 핵심 키워드로 제시했다. 아울러 승마를 포함한 말 산업의 동반 성장을 통해 진정한 말 산업 육성의 완성을 기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와 함께 “공정한 인사로 조직의 신뢰를 지켜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조직의 생산성을 높이고, 모든 분야에서 업무가 투명하게 처리되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역설했다.

최근 부진한 경마사업과 관련해서는 “최고경영자는 ‘올바른 방향제시와 문제 해결 능력’이 최우선 덕목”이라는 소신을 피력하며 과거 전문경영인, 정치인, 교육인으로서의 경험을 활용해 난관을 헤쳐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17대 국회에서 열린우리당 의원을 지난 김 신임 회장은 지난 대선 기간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했다.

장세훈 기자 shjang@seoul.co.kr

2018-01-20 10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