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딱 떠오르는 이미지가 없다”

한국산?… “딱 떠오르는 이미지가 없다”

입력 2018-01-22 23:16
업데이트 2018-01-23 01:0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美·中·베트남 소비자 인식 조사

韓제품 디자인 좋지만 기술 ‘열세’
유럽 ‘고급’ 中 ‘가격’ 日 ‘기술’ 우위
美선 中제품과 이미지 많이 겹쳐
“해외소비자에 감성적 접근 필요”
일본? 하면 ‘기술력’, 유럽? 하면 ‘고급’이 떠오른다고 했다. 중국산을 물었더니 ‘가격 경쟁력’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그렇다면 한국은? 돌아온 대답은 “딱히 떠오르는 이미지가 없다”였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우리나라 주요 수출국인 미국·중국·베트남 소비자 1200명에게 물은 결과다. 조사는 지난 12월 7∼15일 이뤄졌다. 중기중앙회가 처음 시도해 22일 내놓은 ‘한국제품 해외소비자 인식조사’ 결과는 한류 확산 등도 좋지만 이미지 제고가 절실하다는 점을 말해주었다.

세부항목에서 유럽 제품은 ‘글로벌’과 ‘고급’, 중국제품은 ‘가격’, 일본제품은 ‘기술력’ ‘내구성’ ‘디자인’ 등에서 확고한 우위를 갖춘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한국산은 경쟁국 대비 뚜렷하게 비교우위를 갖춘 이미지가 없었다. 그나마 ‘디자인’ ‘가격’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긴 했다. 하지만 ‘기술력’과 ‘고급성’ 등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중국 시장에서는 한국산이 거의 모든 부문에서 중국 제품보다 이미지가 뒤처졌다. 미국 시장에서는 한국산이나 중국산이나 대체로 비슷했다. 하지만 ‘가격’에서는 10% 포인트 넘게 한국산이 열세(중국 55%, 한국 36%)였다. 최근 우리나라의 교역 3위국이 된 베트남에서는 한국산이 중국산보다 대체로 이미지가 좋아 체면을 지켰다.

한국산 구매경험이나 앞으로의 구매의향을 묻는 항목에서는 전자제품을 꼽은 소비자가 많았다. 중국과 베트남 소비자들은 식품과 화장품도 우선순위로 꼽았다. 미국시장에서는 구매의향과 별개로 “한국산을 신뢰할 수 없다”는 응답이 38%나 됐다. 이원섭 중기중앙회 회원지원본부장은 “한국 제품의 뚜렷한 강점이 없는 상황에서 상당 부분 이미지가 겹치는 중국산이 빠르게 한국산을 추격하는 것이 문제”라면서 “명료한 국가 이미지 구축과 이와 연계된 브랜드 개발을 통해 해외 소비자에게 감성적으로 접근하는 정책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1-23 21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