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총수 자격 박탈당한 이건희 회장의 최근 건강 상태

삼성그룹 총수 자격 박탈당한 이건희 회장의 최근 건강 상태

이기철 기자
이기철 기자
입력 2018-05-01 13:15
업데이트 2018-05-01 13: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공정위 “삼성그룹 총수 이건희에서 이재용으로 변경”

삼성그룹을 지배하는 총수가 이건희 회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으로 30년만에 바꿨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일 삼성그룹을 사실상 지배하는 ‘동일인’(총수)을 이건희 회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변경했다.
이미지 확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공정위는 또 롯데그룹 총수도 신격호 회장에서 신동빈 회장으로 바꿨다. 롯데 형제 간의 경영권 분쟁이 의미를 잃게 됐다. 반면 ‘총수 없는 집단’으로 변경을 요청한 네이버의 경우 현행대로 이해진 라인 회장을 총수로 유지하기로 했다. 국내 1위 게임업체 넷마블은 대기업집단에 새로 지정됐다.

공정위는 동일인 변경의 사유에 대해 이건희 회장이 여전히 기업집단 삼성의 최다 출자자이고 그룹 회장의 직책에 있으나 2014년 5월 이후 현재까지 일체의 경영활동에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회장이 삼성그룹 총수 자격을 ‘박탈’당하면서 그의 건강 상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회장은 4년 전인 2014년 5월 10일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켜 인근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다음 날 새벽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이건희 회장, TV로 영화 보고…간호사와 의사 소통”
“이건희 회장, TV로 영화 보고…간호사와 의사 소통” 출처=TV조선 화면 캡처
이후 심폐기능이 정상을 되찾자 입원 9일 만에 중환자실에서 병원 20층에 있는 VIP 병실로 옮겨져 지금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 회장의 병세는 사생활 영역이라는 점에서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고 있으나 인공호흡기나 특수 의료장비 없이 병상에 누운 상태로 스스로 호흡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의식은 없으나 신경 자극 등을 위해 병실에서 영화와 음악을 들려주거나 휠체어에 태워 복도 산책을 시키는 등의 요법도 진행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수차례 위독설, 심지어 사망설까지 돌았으나 최근에는 상태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주치의와 삼성 측으로부터 이 회장이 현재 의사소통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는 사실을 확인받았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건강 상태에 관해서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전제했다.

이와 관련, 삼성 측은 “이 회장은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은 동일인 변경에도 실질적으로 달라지는 것은 없다고 밝혔다. 동일인 변경에 따른 계열사 변화가 거의 없고, 이 부회장의 그룹 내 역할도 특별히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삼성 한 관계자는 “동일인 변경은 공정위가 판단하고 결정할 것으로 따로 입장을 밝힐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뉴스1이 전했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