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올해 방일 韓관광객 5% 감소…日경제보복에 8년만에 역성장하나

올해 방일 韓관광객 5% 감소…日경제보복에 8년만에 역성장하나

김태이 기자
입력 2019-07-07 11:04
업데이트 2019-07-07 11: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작년 하반기 시작된 감소세, 일제 불매운동 확산시 가속 붙을듯

이미지 확대
일 ‘경제보복’에 국내서 ‘일제 불매운동’ 조짐
일 ‘경제보복’에 국내서 ‘일제 불매운동’ 조짐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핵심소재 등의 수출을 규제하는 사실상의 경제보복 조치를 내리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 관광 보이콧 등의 여론이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4일 오후 서울 중구 일본정부관광국의 모습. 2019.7.4
연합뉴스
올해 들어 일본을 찾은 우리나라 관광객이 작년보다 5%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본 정부의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보복으로 양국 관계가 급속이 냉각되는 과정이어서 국민의 ‘일본여행 거부’ 운동이 겹친다면 올해 방일 한국인 수가 8년 만에 처음으로 역성장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7일 한국관광공사의 우리 국민 해외 관광객 주요 행선지 통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5월까지 일본에 입국한 한국인은 325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연간 방일 한국인 수는 2011년 166만명에서 2018년 754만명까지 7년 동안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올해는 감소로 반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여행업계의 전망이다.

사실, 일본여행 감소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수치로 포착됐다.

작년, 방일 한국인 수는 5월까지 전년 대비 15~29% 수준으로 증가했으나 6월에 6.6%로 증가율이 한풀 꺾이더니 7월에 5.6% 감소로 돌아섰다. 2014년 6월 이후 49개월 만에 방일 한국인 수가 줄어든 것이다.

이후 작년 12월(0.4% 증가)과 올해 2월(1.1% 증가)을 제외하고는 매월 일본 관광객이 감소로 집계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에 나선 것은 상황에 기름은 부은 격이라는 지적이다.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와 여행 거부 운동이 벌어질 조짐이 일면서 일본여행 심리가 더욱 얼어붙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미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와 함께 “일본여행을 가지 말자”는 요지의 글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이용자들은 일본여행을 취소했다는 인증 사진을 올리기도 한다.

주요 여행사들은 일본 여행상품의 예약이나 취소와 관련해 예년과 다른 흐름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일 관계와 국민 대일감정의 악화가 심상치 않은 수준으로 전개되면서 일본으로 향하는 우리나라 여행객이 두드러지게 줄어드는 게 아닌지 촉각을 세우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일본의 경제보복이 한일 관계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고 일본여행의 인기에도 부정적 요인이 될까 우려된다”며 “사태가 더 커지기 전에 조속히 해결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우리 해외 관광객의 방문국은 일본이 754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베트남 344만명, 미국 221만명, 필리핀 159만명, 홍콩 142만명, 대만 102만명 등 순이었다. 이밖에 태국은 12월을 제외하고 161만명, 중국은 마지막 자료인 2017년 기준 385만명이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