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한일 갈등 악재...코스피 2000선 붕괴·닛케이 2%대 급락

미중·한일 갈등 악재...코스피 2000선 붕괴·닛케이 2%대 급락

최선을 기자
입력 2019-08-02 16:24
업데이트 2019-08-02 16:2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 수출규제 위험이 더해져 2일 국내 금융시장이 크게 출렁였다. 코스피는 7개월 만에 2000선을 내줬고, 코스닥은 1%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2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일본 닛케이 지수도 2% 이상 급락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19.21포인트(0.95%) 하락한 1998.13에 거래를 마감했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으로 2000선이 붕괴된 것은 지난 1월 3일(1993.70) 이후 7개월 만에 처음이다. 외국인이 3963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3612억원, 14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이날 코스닥 지수도 전날보다 6.56포인트(1.05%) 내린 615.70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7년 3월 30일(614.68) 이후 2년 4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610억원, 74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외국인은 696억원을 순매수했다.

미중 무역갈등이 고조되고 일본 정부가 이날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하면서 투자심리가 악화됐다. 악재가 겹치면서 한일 양국 증시가 모두 타격을 받았다. 이날 일본 닛케이225 지수는 전날대비 2.11% 급락한 2만 1087.16으로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10원 가까이 급등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9.5원 오른 달러당 1198.0원에 마감했다. 2017년 1월 9일(1208.3원) 이후 2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원·달러 환율은 이틀간 14.9원 급등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