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무역분쟁 대화 이호현 수석대표 “일본과 진정성 있는 대화 했다”

한일 무역분쟁 대화 이호현 수석대표 “일본과 진정성 있는 대화 했다”

임주형 기자
임주형 기자
입력 2019-12-06 17:12
업데이트 2019-12-06 17: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당초 예상 3시간보다 더 길게 회의”

이호현 산업부 무역정책관
이호현 산업부 무역정책관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 국장급 준비회의에서 우리 측 수석대표를 맡은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6일 “(일본 통상당국과) 수출규제 조치 등 양국을 둘러싼 현안을 정상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이 정책관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 국장급 준비회의를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뒤 취재진과 만나 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번 준비회의는 오는 1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제7차 수출관리정책대화의 구체적인 일정과 주요 의제를 협의하기 위한 사전 회의였다. 우리 측은 이 무역정책관이, 일본 측은 이다 요이치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이 각각 양국 수석대표로 나섰다.

이 정책관은 “우호적인 분위기에서 진정성 있는 대화를 했다”며 “당초 예상했던 3시간보다 1시간 30분 더 걸려 회의가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이어 “(16일 수출관리정책대화에서) 일본 측에 한국의 수출관리 제도와 운영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설명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정책관은 “(한국의 수출관리 제도에 대해) 이번 회의에서는 일본 측이 우려를 제기하지는 않았다”며 “의제 설정에 이견이 있었다기보다는 양국의 수출관리 현황과 제도, 운영, 앞으로 협력해야 할 분야에 대해서 기술적으로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