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2조 1000억 투자… 스타트업 2000개 발굴 지원

신한금융, 2조 1000억 투자… 스타트업 2000개 발굴 지원

장은석 기자
장은석 기자
입력 2019-12-23 01:40
업데이트 2019-12-23 02: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신한금융그룹은 국내 혁신성장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트리플-K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2023년까지 총 2조 1000억원을 투자해 스타트업 2000개를 발굴 지원한다. 이를 통해 유니콘 기업 10개를 육성할 계획이다. 지역의 혁신성장 생태계에 시중자금이 유입될 수 있도록 스타트업 투자자금 회수용 재투자 펀드도 조성한다.

신한금융은 이스라엘과 프랑스 기관·기업과 협력해 혁신 생태계 구축 사례를 연구하고, 국내 스타트업에 현지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글로벌 진출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퓨처스랩(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두드림스페이스(창업 자문 프로그램), 이노톡(스타트업 지원 플랫폼) 등 신한금융의 3대 플랫폼을 활용해 창업도 적극 지원한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9-12-23 21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