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인뱅 “명의도용 막아라”... AI로 위·변조 신분증 걸러낸다

인뱅 “명의도용 막아라”... AI로 위·변조 신분증 걸러낸다

유규상 기자
유규상 기자
입력 2023-11-09 18:01
업데이트 2023-11-09 18: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금융 서비스 내 명의 도용시도 사전 차단
신분증 사본 식별해 즉각 중단 조치 가능
이상 탐지 시스템 고도화 계속 이어질 전망


이미지 확대
인터넷은행들이 가짜 신분증을 걸러낼 인공지능(AI) 기술을 속속 도입하고 있다.

카카오뱅크와 토스뱅크에 이어 케이뱅크도 신분증 이미지 인식 시스템에 AI를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고객들이 비대면 계좌 개설 과정에서 찍은 사진이 악용되는 것을 막기 위한 장치다. 비대면으로 계좌를 개설하려면 신분증을 촬영해 본인 인증을 받아야 한다. 그런데 일부 사기꾼들이 타인의 신분증을 촬영해 인쇄하거나 컴퓨터, 모바일 화면에 띄운 신분증 이미지로 인증을 통과하는 일이 종종 벌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인증제도를 악용하는 사람들은 피해자에게 본인 명의의 알뜰폰을 개통해주면 돈을 주겠다고 유도한다”며 “이후 사전에 찍어둔 당사자의 신분증 사진을 이용해 대포통장 개설과 명의도용 대출을 시도한다”고 밝였다.

AI 도입 전에는 이러한 사본들이 전자 시스템상에서 원본으로 인식되는 경우가 더러 있었다. 그러나 AI 기술은 눈으로는 보이지 않는 특유한 패턴을 잡아내 사본을 가려낸다. 신분증 특유의 재질과 사본(인쇄본, 화면 등) 재질과의 차이점을 구분하는 것이다. 또 AI 기술은 사람들이 위·변조 여부를 판단할 때 주안점을 두는 요소들을 머신러닝으로 스스로 학습하고, 이를 기반으로 진위를 확인한다.

악용 사례를 막기 위해 인터넷 은행은 단순 기술 도입에서 더 나아가 삼중 검증 체계, 검수 우선순위 선정 등 보안성 강화를 위해 노력 중이다. 먼저 케이뱅크는 인터넷 은행 3사 중 가장 최근 시스템을 도입해 빠른 인식 속도와 100%에 가까운 문자 정보 인식률을 자랑한다.

또 기존에는 AI가 신분증 사진을 위·변조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면 고객은 상주 중인 담당 직원이 맨눈으로 다시 확인하기 전까지 서비스 이용이 제한됐다. 이번 서비스 개편에서는 이 이중 검증 체계 앞에 촬영 즉시 AI가 신분증의 위·변조 여부를 판단하는 검증 망을 추가했다. 소요시간을 단축하고 보안성을 높인 것이다.

토스뱅크는 지난해 5월부터 준비를 시작해 지난 2월부터 AI 기반 실시간 신분증 이상 탐지 시스템을 도입했다. 개시 이후 6개월간 잡아낸 가짜 신분증은 총 600건이다. 신분증 진위 판별에 94%의 정확도를 보였다. 더불어 토스뱅크는 담당 직원의 판단과 AI가 확인한 진위 결괏값이 서로 다를 경우 다시 한번 직원이 검증하는 삼중 검증 체계를 운영 중이다.

카카오뱅크는 은행권에서 최초로 원본과 사본 구분 기능을 도입했다. 지난해 9월부터 적용해 3개월간 1만 9000건, 일평균 200건 이상의 가짜 신분증을 식별했다. 또 신분증 제출자의 거래 이력, 진위확인 상태 등을 바탕으로 부정 사용 가능성을 계산하고, 고위험 신분증을 먼저 검수하는 기술도 개발해 운영 중이다.
유규상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