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영남권 문의 증가…작심 스터디카페로 상가주, 건물주 ‘다점포’ 창업”

“영남권 문의 증가…작심 스터디카페로 상가주, 건물주 ‘다점포’ 창업”

입력 2023-12-02 09:00
업데이트 2023-12-02 09: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작심 제공
작심 제공
최근 영남권에서 작심 스터디카페 창업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상가주, 건물주의 ‘1인 다점포’ 창업으로 작심의 브랜드 경쟁력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작심 스터디카페의 영남권 ‘1인 다점포’ 창업 사례의 대표적인 지점으로는 부산 초읍점이 있다. 부산 초읍점은 공유 오피스와 스터디 공간이 결합된 더 작심 지점으로 동일한 창업자가 기존 보유 상가에 작심을 창업한 후 추가로 상가를 매입해 더 작심 지점을 추가 창업한 사례로 영남권 ‘1인 다점포’ 창업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작심의 프리미엄 시설과 공간 경쟁력은 창업자들에게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인테리어와 높은 공간 활용도, 안마의자, 스타일러, 전자칠판 등이 구비된 시설과 공간의 경쟁력으로 상가주, 건물주 예비 창업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상가주, 건물주는 공실 리스크와 유치 상가의 임대 수익, 주변 상권에서의 경쟁력 등을 고려해 건물 내 테넌트(입점업체)를 선택하기 때문에 브랜드가 가지고 있는 차별성, 입점 시 건물 가치 상승 여부 등이 중요하게 작용된다. 이에 프리미엄 브랜드인 작심의 영향력에 대한 상가주, 건물주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랜드 관계자는 “작심은 100평(330㎡) 이상의 대형 평수로 입점하면서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함께 차별성 있는 프리미엄 시설을 갖추며 공간 구성을 하기 때문에 꼬마빌딩, 신축 건물의 입점처를 찾는 상가주, 건물주가 안정적인 수익 구조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창업을 하는 브랜드”라며 “꼬마빌딩 통 입점, 메인 도로에 위치, 건물의 1층에 입점, 200평(660㎡) 이상의 대형 평수로 출점해 개인을 비롯해 대형 건설사, 시행사로부터의 창업 문의도 많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작심 스터디카페와 관련된 자세한 소식은 네이버 검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