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어, 어, 하는 새 13만원’ 널뛰는 에코프로머티株…불붙은 고평가 논란

‘어, 어, 하는 새 13만원’ 널뛰는 에코프로머티株…불붙은 고평가 논란

김성은 기자
김성은 기자
입력 2023-11-28 15:43
업데이트 2023-11-28 15:4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에코프로머티 장 초반 급락 후 다시 급등
공모가 대비 주가 4배 뛰어…과열 평가

이미지 확대
2023.11.27 연합뉴스
2023.11.27 연합뉴스
에코프로그룹의 막내 에코프로머티리얼즈(에코프로머티)가 고평가 논란에 휩싸이며 급등과 급락을 반복하고 있다. 과열된 주가에 브레이크를 걸어주는 공매도가 전면 금지된 상황에서 널뛰는 주가로 인해 자칫 투자자 손실이 증폭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에코프로머티는 전 거래일 대비 6.74% 급등한 13만 3000원에 장을 마쳤다. 장 초반 11.3% 내려앉은 11만 500원에 거래되기도 했으나 점차 낙폭을 줄이더니 오후 들어 다시 고점을 향해 주가가 급등했다. 공모가(3만 6200원)와 비교하면 현재 주가는 4배 가까이 뛰었다.

에코프로머티는 지난 17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된 뒤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20일과 21일에는 2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으며 27일 12만 4600원으로 장을 마감하며 종가 기준 10만원 선을 넘어섰다.

주가 상승을 이끈 건 개미들이다. 첫 거래일 이후 개인투자자들은 2223억원어치 에코프로머티 주가를 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1443억원을, 외국인은 884억원을 순매도했다.

에코프로머티 적정 주가를 둘러싼 논란도 불붙는 양상이다. 증권가에서는 에코프로머티 주가가 과열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나증권은 지난 7일 에코프로머티의 장기 실적과 성장성을 고려할 때 적정 가치가 2조 9000억원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9조원에 육박하는 현재 시총의 3분의 1 수준이다.

개미들의 단타가 주가 과열을 부추긴다는 우려도 커지면서 KB증권은 지난 21일 에코프로머티의 위탁 증거금률을 기존 40%에서 100%로 올렸다. 증거금률은 빚을 내어 주식을 사기 위해 투자자가 보유해야 하는 현금 비중이다. 증거금률을 100%로 올렸다는 건 투자자들이 증권사 돈을 빌려 주식에 투자하지 못하도록 ‘빚투’를 차단했다는 의미다. 널뛰는 주가로 인해 투자자 손실이 증폭되지 않도록 제동을 건 셈이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하루 동안 에코프로머티를 투자 경고 종목으로 지정하고 현저한 시황 변동에 따른 조회 공시도 요구한 상태다. 향후 2거래일간 주가가 40% 이상 오르고 지정일 직전 거래일 주가보다 높으면 1거래일간 매매가 정지될 수 있다.
김성은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