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창호전문기업 윈체, 대신시스템 흡수합병 체결

창호전문기업 윈체, 대신시스템 흡수합병 체결

입력 2023-11-30 09:52
업데이트 2023-11-30 09: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윈체 제공
윈체 제공
PVC 창호전문기업 윈체는 지난 21일 국내 최대 조립가공공장을 보유하고 있는 대신시스템을 흡수합병 했다고 밝혔다.

업력 30년을 자랑하는 대신시스템은 1994년에 포스코 계열사인 제철화학(현 윈체)의 창호재사업부 대리점으로 시작했다. 현재 국내 최대 규모와 최다 설비를 보유한 업체로써 충주에서 5만평(16만 5289㎡)의 PVC창호 조립가공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특판용 자동화 설비를 갖췄다. 이 때문에 국내 대부분의 1군 건설사에서 윈체가 수주한 현장의 조립가공 및 시공을 전문적으로 맡아하는 국내 최대의 대리점 및 공장이다.

그동안 윈체와 대신시스템은 동일한 주주를 모기업으로 가진 형제회사로써 계열사의 관계였으나 이번 합병으로 압출에서 AS까지 수직계열화를 완전히 내제화 하여 한 회사로 통합됐다.

윈체와 대신시스템을 같이 경영해온 김형진 대표는 “그동안 동일한 주주와 경영진이 양사를 통해 수직계열화 형태의 기조로 운영하며 타사가 제공하기 힘든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여 왔으나 앞으로는 명실상부하게 일원화된 하나의 회사로써 불필요한 비용 발생을 줄이고 인적 물적 자원을 효율적으로 결합하여 경영효율성이 증대됨에 따라 고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많은 건설사가 창호계약시 시공의 중요성을 간과하는 경우가 많은데 앞으로는 시공품질관리와 하자관리, 안전관리 등 시공 및 관리가 앞으로 점점 더 중요해 질것으로 생각되며 또한 원체 만이 대리점이 아닌 본사가 직영시공 관리하는 체계로서 타사와 차별화되는 측면이 더욱 강화된 경쟁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팀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