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비건 다 잡았다…김치 수출 4.4만톤 ‘역대 최대’

면역력·비건 다 잡았다…김치 수출 4.4만톤 ‘역대 최대’

곽소영 기자
곽소영 기자
입력 2024-01-21 17:21
업데이트 2024-01-21 17: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해 김치 수출량 역대 최대…7.1% 증가
코로나19 기간 면역력 증대 효과 알려지며
미국, 유럽에서 돌풍…미 수출액 37% 급증
젓갈 뺀 ‘비건 김치’, ‘동결 건조 김치’ 등 개발

이미지 확대
김치 수출량 추이
김치 수출량 추이
면역 효과와 비건(채식주의) 건강식으로 입소문을 탄 김치의 수출량이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를 돌파했다. 5년 전에 비해 56% 급성장했고, 미국과 유럽시장 진출 확대가 두드러졌다.

21일 관세청 수출입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김치 수출량은 4만 4041t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018년 2만 8197t에 불과했던 김치 수출량은 2019년 2만 9628t, 2020년 3만 9748t, 2021년 4만 2544t 등 꾸준히 늘었다. 2022년 4만 1118t으로 주춤했지만, 지난해 전년 대비 7.1% 증가했다. 수출액 기준으로는 1억 5561만 달러(약 2081억원)로 2022년 1억 4081만 달러보다 10.5% 증가했다.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전 세계가 격리됐던 2020년 김치를 주제로 한 온라인 콘텐츠가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발효음식인 김치에 면역력을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수출량이 34.2% 급증했다. 당시 할리우드 배우 귀네스 팰트로가 “김치를 먹으며 코로나19를 극복했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인 92개국에 수출됐다. 부동의 1위는 일본이지만 네덜란드와 영국, 호주가 코로나19 이후 ‘김치 열풍’에 힘입어 수출 상위 5개국에 새롭게 진입했다. 2위인 미국 수출액이 급증한 점도 눈에 띈다. 지난해 일본 수출액은 6149만 달러로 전년보다 0.8% 늘었지만, 대미 수출액은 3998만 달러로 37.4%의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다. 또 네덜란드 738만 달러(14.8%), 영국 615만 달러(15.9%) 등 수출 성장세가 두드러지면서 대유럽 김치 수출액도 18.0% 상승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해외의 비건 시장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젓갈을 사용하지 않고 김치를 담가 ‘비건음식’ 형태로 공급하거나 유럽 등 먼 나라까지 수출하기 위해 ‘동결건조 김치 블록’을 만들어 수출하는 등 맞춤형 전략을 펼친 것이 수출 증가에 큰 보탬이 됐다”고 밝혔다.

세종 곽소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