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美 누적 수주액 3200만달러 넘어…올해 역대급 수주 기대

대한전선, 美 누적 수주액 3200만달러 넘어…올해 역대급 수주 기대

강윤혁 기자
강윤혁 기자
입력 2024-01-26 10:31
업데이트 2024-01-26 10: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美 진출 최고 성과 연간 수주액 3억 달러 10% 넘어
대한전선, “다수의 대형 입찰…역대급 수주 기대”
미국 현지 케이블 공장 또는 법인 인수 적극 검토중

이미지 확대
대한전선, 연초부터 미국서 수주 행진…3200만 달러 넘어서
대한전선, 연초부터 미국서 수주 행진…3200만 달러 넘어서 대한전선 관계자들이 미국의 한 현장에서 케이블 포설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대한전선 제공
대한민국에서 가장 오래된 전선 생산업체인 대한전선이 미국 시장에서 연초부터 수주 행진을 벌이고 있다.

대한전선은 1월 4주 차 현재 미국에서의 누적 수주액이 3200만 달러(약 428억원)를 넘어섰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대한전선이 미국 진출 이후 최고 성과를 올렸던 2022년 연간 누적 수주액 3억 달러(약 4015억원)의 10%를 넘어선 규모다. 대한전선은 미국의 전력 인프라 수요가 크게 확대되는 추세인 만큼 올해 역대급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대한전선은 수주 지역이 동부의 뉴욕, 서부의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등 미국 동·서부 주요 도시에 고루 분포돼 있고, 송전용인 초고압(EHV) 케이블, 배전용인 중저압(MV/LV) 케이블 및 가공선 등 다양한 제품군에서 성과를 낸 점에 고무돼 있다.

대한전선은 지난 24일 기관 및 일반 투자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기업 설명회(IR)를 갖고 현재 송전망의 70% 이상이 25년을 초과한 북미 지역에서 기존 경쟁력을 기반으로 교체 수요를 확보한다는 전략을 밝힌 바 있다.

미국은 신재생 에너지 확대 정책과 노후화된 전력망의 교체 시기가 맞물리면서 발전과 송배전 관련 사업 전반에 대규모 투자가 추진되고 있다.
이미지 확대
대한전선, 연초부터 미국서 수주 행진…3200만 달러 넘어서
대한전선, 연초부터 미국서 수주 행진…3200만 달러 넘어서 대한전선 관계자들이 미국의 한 현장에서 케이블을 포설하는 모습.
대한전선 제공
실제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인프라 투자 및 일자리법(IIJA)을 통해 150억 달러(약 20조원)의 재원을 확보하고 전력망 확충과 노후 전력망 현대화를 진행 중이다.

대한전선은 미국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보여온 초고압, 중저압, 가공선 등 다양한 사업 영역의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수주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부터 양산을 시작하는 해저케이블과 초고압 직류 송전 (HDVC) 케이블 등 전략 제품의 시장 확장과 수주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미국은 신재생 에너지 중심으로 발전 및 송배전 산업이 재편됨에 따라 다수의 대형 입찰이 진행되고 있다”며 “북미 지역에서 수년간 주요 전력망 공급자로 신뢰를 쌓아온 만큼 긍정적인 성과가 계속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대한전선은 지난 2001년 뉴욕 판매 법인을 설립해 미국에 처음 진출한 후 2013년 LA에 서부지사, 2017년에 뉴저지에 동부지사를 추가 설립하며 시장을 확대해 왔다.

현재 대한전선은 수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현지 케이블 공장 또는 법인 인수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강윤혁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