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17만 3000대씩 팔렸다...갤럭시S24, 사전판매 신기록

하루에 17만 3000대씩 팔렸다...갤럭시S24, 사전판매 신기록

박성국 기자
박성국 기자
입력 2024-01-26 11:18
업데이트 2024-01-26 11: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삼성전자의 인공지능(AI) 스마트폰 갤럭시 S24 시리즈가 사전예약으로만 120만대 넘게 판매되며 역대급 흥행을 예고했다.
이미지 확대
갤럭시 S24 살펴보는 사전 구매 고객들
갤럭시 S24 살펴보는 사전 구매 고객들 26일 서울 종로구 KT플라자 광화문중앙점에서 갤럭시 S24 사전 구매 고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는 이달 19∼25일 진행한 갤럭시 S24 시리즈 국내 사전 예약에서 전년 대비 약 11% 이상 증가한 약 121만대를 판매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갤럭시 S23 시리즈의 109만대를 뛰어넘은 역대 갤럭시 S 시리즈 사전예약 판매 신기록이다.

판매 대수로 보면 2019년 갤럭시 노트10이 138만대를 기록했지만, 당시 사전예약 판매 기간은 11일이었다. 삼성전자는 2020년 하반기 선보인 갤럭시 노트20 시리즈부터 7~8일간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해오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4 시리즈 사전예약 기간 하루 평균 17만 3000여 대를 판매하면서, 갤럭시 노트10의 일평균 판매량 12만 5000여 대를 넘어섰다고 강조했다. 최고사양 모델인 갤럭시 S24 울트라에 전체 사전예약 판매량의 60%가 집중됐고, 베이직(기본형)과 플러스의 판매 비중은 각각 약 19%, 약 21%였다. 울트라는 티타늄 블랙, 기본형과 플러스에서는 마블 그레이의 인기가 높았다.

이동통신 3사 사전 예약에서도 갤럭시 S24 시리즈는 높은 인기를 보였다. SK텔레콤은 사전예약 판매 결과 전작인 갤럭시 S23 시리즈의 판매량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30∼40대 고객이 전체 사전예약 가입자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갤럭시 S24 울트라가 전체 사전예약 판매량의 61%를 차지했고, 플러스와 베이직이 각각 20%, 19%로 뒤를 이었다.
이미지 확대
미국 세너제이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미국 세너제이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에 위치한 SAP센터에서 개최된 ‘갤럭시 언팩 2024(Galaxy Unpacked 2024)’ 행사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들이 제품 체험존으로 입장하고 있다. 새너제이 연합뉴스
KT의 사전 예약에서는 신제품 가입자가 전작 대비 소폭 증가했다. 가입자의 절반 이상은 울트라 모델을 선택했다. 공식 온라인몰 ‘KT닷컴’에서 한정 판매한 갤럭시 S24 1TB는 사전예약 첫날 완판됐다. 회사는 1TB를 512GB 가격에 제공하는 프로모션과 온라인 다이렉트 요금제 ‘요고요금제’ 가입 혜택이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사전예약이 전작 대비 약 25% 증가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가 단독 출시한 ‘댕댕이 에디션 with 포동’은 1000대가 조기 완판됐고, 사전예약은 준비한 수량의 6배에 달했다.

오는 31일 공식 출시되는 갤럭시 S24 시리즈의 판매가는 베이직 115만 5000원, 플러스 135만 3000원, 울트라 169만 8400원부터다.
박성국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