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커넥티드카’ 첫 선…테슬라 오너 ‘카카오내비’로 차량 원격제어

카카오모빌리티, ‘커넥티드카’ 첫 선…테슬라 오너 ‘카카오내비’로 차량 원격제어

민나리 기자
민나리 기자
입력 2024-05-24 09:49
업데이트 2024-05-24 09: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카카오모빌리티 커넥티드카 기능 사용 예시 화면.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 커넥티드카 기능 사용 예시 화면.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가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차량 제어와 운전자 지원이 가능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첫 커넥티드카 서비스는 테슬라가 제공한 제 3자(3rd party) 앱 개발자용 공개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기반으로 기획됐다. 해당 서비스를 통해 카카오내비 앱을 사용하는 테슬라 오너는 자동차 원격 제어, 정보 안내 등 테슬라 차량에 특화된 다양한 연동 기능을 경험할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카카오 T 또는 카카오내비 앱에서 차량 소유를 인증한 후 테슬라 계정 접근을 허용하면 된다. 완료되면 카카오내비 앱 내에 ‘내차 관리’ 탭을 통해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제공되는 서비스에는 ▲차량을 주차한 이후 공조 기능으로 에어컨의 습기를 건조해주는 ‘애프터블로우’ ▲카카오내비의 목적지를 테슬라 차량 내 내비게이션에 자동으로 공유하는 ‘도착지 연동’ ▲실시간 주행 가능거리 바탕으로 경로상 최적의 충전소를 제안하는 ‘충전소 추천’ ▲냉∙난방 공조시스템 가동, 플래시, 경적, 배터리 현황 조회와 같은 ‘차량 제어 및 정보제공’ 기능 등이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차량 이동 전에 카카오내비를 통해서 미리 목적지를 검색하고 예상시간을 확인하면, 자동으로 테슬라 차량 내비에 도착지 정보가 전송되어 차량에 탑승시 바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차량에 탑승하기 전 최대 냉∙난방 기능을 미리 가동할 수 있으며, 배터리 잔량에 따라 경로 중간에 적절한 충전소를 안내 받아 충전 걱정없이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다.

김재현 카카오모빌리티 카오너사업실 상무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서비스가 차량과 연결되면 주행, 충전, 정비, 보험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향후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로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이고 차별화된 이동 경험을 선사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지난해 10월 제 3자 앱 개발자들을 위한 공식 API 문서를 공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기존 테슬라 앱 외에도 타사 어플리케이션 지원이 가능해졌다.
민나리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