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부동의 1위 ‘동원 양반김’도 오른다… 한묶음 1만원 돌파

결국 부동의 1위 ‘동원 양반김’도 오른다… 한묶음 1만원 돌파

김희리 기자
김희리 기자
입력 2024-05-24 10:17
업데이트 2024-05-24 10:1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조미김 시장 부동의 1위인 동원F&B가 다음달부터 김 가격을 올린다. 이번달 초 CJ제일제당, 광천김, 대천김, 성경식품이 잇따라 가격을 올린데 이어 결국 동원F&B도 인상 대열에 합류하는 것이다.

이미지 확대
김 판매 가격이 오른 지난 8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시장 점유율 상위권 김 전문업체인 광천김과 대천김, 성경식품이 이번달 초부터 주요 제품의 대형마트 판매 가격을 10∼30%가량 인상한데 이어 점유율 1위인 동원F&B도 다음달부터 인상 대열에 합류한다. 연합뉴스
김 판매 가격이 오른 지난 8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시장 점유율 상위권 김 전문업체인 광천김과 대천김, 성경식품이 이번달 초부터 주요 제품의 대형마트 판매 가격을 10∼30%가량 인상한데 이어 점유율 1위인 동원F&B도 다음달부터 인상 대열에 합류한다.
연합뉴스
동원F&B는 다음달 1일부터 양반김 전 제품의 가격을 평균 약 15%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주요 품목인 ‘양반 들기름김 (식탁 20봉)’은 9480원에서 1만 980원으로 15.8%, ‘양반 참기름김 (식탁 9봉)’은 4780원에서 5480원으로 14.6% 판매가가 각각 인상된다. 인상가는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 등 모든 유통채널에 적용된다.

업계에 따르면 조미김의 가공 전 원재료인 김 원초 가격은 올들어 전년 대비 2배 가량 상승했다. 전세계 작황이 부진해 공급은 줄어든 반면 K푸드 인기로 글로벌 김 수요는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CJ제일제당은 ‘CJ비비고 직화 들기름김’(5g 20봉), ‘CJ 비비고 직화 참기름김’(4.5g 20봉) 가격을 8980원에서 9980원으로 1000원(11%) 올리고 ‘CJ 명가 재래김’(4g 16봉)은 5380원에서 6980원으로 1600원(30%) 올리는 등 최대 30%의 김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김 전문업체인 광천김과 대천김, 성경식품도 주요 제품 가격을 10∼30%가량 올렸다.

마른김 도매가격은 지난달 평균 가격이 1년 전보다 80% 급등해 한 속(100장)당 1만원을 처음으로 넘었다.
김희리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