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된 ‘김’, 6월도 정부 할인지원…할당관세 825t 신속 도입

금값된 ‘김’, 6월도 정부 할인지원…할당관세 825t 신속 도입

옥성구 기자
옥성구 기자
입력 2024-05-24 14:02
업데이트 2024-05-24 14: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올해 초 장당 100원에서 130원 치솟아
작황 부진 마늘·양파, 필요시 비축 추진

이미지 확대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김을 구매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모습. 2024.5.10. 연합뉴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김을 구매하는 외국인 관광객의 모습. 2024.5.10. 연합뉴스
마른 김 한장에 130원을 넘을 정도로 치솟은 김값을 안정화하기 위해 정부가 6월에도 할인지원을 하고 할당관세 물량을 신속 도입하기로 했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차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최근 농산물·석유류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나 중동정세·이상기후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다”면서 “여름철 기상 여건, 어한기(6~7월) 등 물가 불안 요인에 선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연일 값이 오르며 소비자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는 김 가격을 잡고자 3월 시작한 정부의 할인지원을 다음 달에도 유지한다. 이번 주 통관이 시작된 김 할당관세 물량 825t은 신속 도입할 계획이다. 김값은 연초만 해도 장당 100원이 되지 않았지만, 주변국 원초 흉작과 김 수출 증가로 장당 130원을 넘어설 정도로 가격이 치솟았다.

일부 지역에서 작황이 부진한 마늘·양파는 수급 상황을 지켜보며 필요시 비축을 추진한다. 배추는 비축(1만t)과 출하조절물량(6850t) 등을 활용해 수급을 관리한다. 여름철 수요가 증가하는 닭고기는 추가 입식 인센티브 지원 등을 통해 공급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가격 상승 가능성이 있는 숙박·여행·항공요금, 지방축제 물가 등은 편승 인상이 없도록 소관 부처와 지자체가 힘을 모아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세종 옥성구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