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농가소득 연 5000만원 첫 돌파…부채는 더 늘어

지난해 농가소득 연 5000만원 첫 돌파…부채는 더 늘어

옥성구 기자
옥성구 기자
입력 2024-05-24 15:52
업데이트 2024-05-24 15: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대출규제 완화로 투자 늘면서 부채 커져
어가 평균 소득 5478만원…3.5% 증가

이미지 확대
경기 이천시 대월농협공동육묘장에서 관계자들이 볏모가 자라나고 있는 모판을 살펴보고 있다. 2024.4.18. 뉴스1
경기 이천시 대월농협공동육묘장에서 관계자들이 볏모가 자라나고 있는 모판을 살펴보고 있다. 2024.4.18. 뉴스1
지난해 농가소득이 처음으로 연 5000만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대출 규제 완화로 투자가 늘면서 부채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23년 농가경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농가소득은 5082만 8000원으로 전년(4615만 3000원) 대비 10.1% 증가했다. 농가의 연평균 소득이 5000만원을 넘긴 건 1962년 통계 작성 이래 처음이다.

농작물 판매 등으로 벌어들인 농업소득이 1114만 3000원으로 17.5% 늘었다. 정부의 선제적 수급대책 및 수급관리로 수확기 쌀값이 20만원 이상으로 상승하고, 과수·채솟값이 오르며 수입이 증가한 영향이다.

공적보조금을 포함한 이전소득도 1718만 8000원으로 전년보다 12.7% 늘면서 농가 소득 증가에 기여했다.

농업경영비는 2677만원으로 전년보다 6.6% 높아졌다. 농협 사료의 3차례 가격 인하로 사료비는 6.1% 감소했으나, 노무비(8.2%), 경비(13.0%) 등이 늘었다.

농가의 평균 자산은 지난해 연말 기준 6억 804만 3000원으로 전년보다 1.4% 줄었다. 반면 평균 부채는 4158만 1000원으로 18.7% 늘었다. 정부의 대출 규제 완화로 자산 투자가 늘어난 영향이다.

영농형태 별로 보면 지난해 농가소득은 축산 농가(6731만 4000원)와 과수 농가(5748만 7000원)는 농가 평균(5082만 8000원)보다 높고, 논벼 농가(3796만 7000원)와 채소 농가(4050만 6000원)는 평균보다 적다.

지난해 어가의 평균 소득은 5477만 9000원으로 전년(5291만 1000원)보다 3.5% 증가했다. 어업의 총수익이 소폭 줄었으나, 어업경영비가 더 크게 감소하면서 어업소득이 2141만 4000원으로 3.3% 늘었다. 어가 역시 투자가 늘면서 평균 부채는 6651만 2000원으로 11.3% 증가했다.
이미지 확대
부산 기장군 대변항에서 어민들이 갓 잡은 멸치를 그물에서 털어내고 있다. 2024.04.07. 뉴스1
부산 기장군 대변항에서 어민들이 갓 잡은 멸치를 그물에서 털어내고 있다. 2024.04.07. 뉴스1
세종 옥성구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