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한 달간 카드로 100조원 결제…작년보다 여행·교통 늘었다

4월 한 달간 카드로 100조원 결제…작년보다 여행·교통 늘었다

신융아 기자
신융아 기자
입력 2024-05-24 16:50
업데이트 2024-05-24 16:5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4월 한 달간 국내에서 결제된 카드 사용 금액이 100조원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금액으로는 7.3%, 건수로는 5.7% 증가했다.
이미지 확대
어린이날 연휴 끝
어린이날 연휴 끝 어린이날 연휴 마지막 날,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입국장에 사람들이 붐비는 모습. 2024.5.6 연합뉴스
여신금융협회가 24일 공개한 4월 카드승인실적을 보면, 지난달 승인 건수는 24억 2000여건, 승인 금액은 100조 8000억여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월 승인 건수 22억 9000여건, 승인 금액 93조 9000억여원에서 각각 1억 3000건, 6조 9000억원가량 늘어난 것이다.

개인과 법인 모두 카드 실적이 늘어났는데, 그 중에서 법인카드의 승인 금액이 크게 늘었다. 개인카드의 건수와 금액이 각각 5.7%, 5.8% 증가할 때, 법인카드는 각각 4.7%, 금액은 14.1% 늘었다. 이는 법인카드 결제액이 크게 늘었음을 의미한다.

구체적인 사용처를 보면, 지난해 대비 여행이나 교통, 교육 업종에서 많이 결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월 대비 증감률이 가장 높은 업종은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로 15.9% 늘었다. 여기에는 사업시설의 청소·방제·관리뿐 아니라 여행사 및 여행보조 서비스 등이 포함된다. 운수업(여객 및 화물 운송)은 7.7%, 도소매업(비대면 온라인 구매, 백화점 등 유통)은 4.6%, 숙박 및 음식업점은 0.6% 등 소비 밀접 업종이 모두 조금씩 증가했다.

그 밖에 교육서비스업에서의 결제도 11.4% 증가하는 등 두드러졌다. 반면 공연, 전시, 스포츠 등 여가 관련 서비스업은 0.2% 줄어들었다.

신융아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