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님·YB 무대 오른 삼성전자 노조 단체행동

뉴진스님·YB 무대 오른 삼성전자 노조 단체행동

박성국 기자
박성국 기자
입력 2024-05-24 17:38
업데이트 2024-05-24 17: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삼성전자 노조 중 최대 규모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24일 사측과의 임금 협상 등을 요구하며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단체행동을 진행했다.

전삼노의 이날 집회에는 노조원 20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행사 형식으로 열렸다. 전삼노가 단체행동에 나선 것은 지난달 17일 삼성전자 경기 화성사업장 부품연구동(DSR)에서의 첫 문화행사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이미지 확대
전국삼성전자노조 문화행사 무대 오른 뉴진스님
전국삼성전자노조 문화행사 무대 오른 뉴진스님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가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열린 ‘전국삼성전자노조 문화행사’ 무대에 올라 공연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노조는 노사협의회가 아닌 노조와의 입금 협상,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한 성과급 지급, 실질적인 휴가 개선 등을 사측에 요구했다.

손우목 전삼노 위원장은 “올해 디바이스솔루션(DS·반도체)에서 영업이익 11조원이 나더라도 사측은 EVA(Economic Value Added·경제적 부가가치) 기준으로 성과급 0% 지급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영업이익 기준으로 노력한 만큼 보상받을 수 있다면 직원들에게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 가수 에일리와 YB(윤도현밴드)의 공연도 진행됐다. 기존 강성 노조의 전통적인 투쟁 방식에서 벗어나 문화행사에 노조의 목소리를 녹이는 방식으로 노조원의 참여는 물론 여론 주목도를 높이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사측과 전삼노는 지난 1월부터 교섭을 이어갔지만 입장차 좁히지 못하고 있다. 지난 3월 교섭이 결렬된 이후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도 무산됐다. 전삼노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한 상태다.
이미지 확대
문화행사 연 삼성전자 노조
문화행사 연 삼성전자 노조 삼성전자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노동조합과의 교섭을 촉구하며 문화 행사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이런 상황 속에 삼성전자 노사는 지난 21일 임금 실무교섭을 재개했다. 본교섭은 오는 28일 열릴 예정이다. 사측은 사용자 위원과 근로자 위원이 참여하는 노사협의회에서 별도 임금 조정 협의를 진행해 평균 임금인상률을 5.1%로 정했다.

박성국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