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PB 규제 논란…공정위 “물가부담 가중 아냐, 불공정 여부 조사”

쿠팡 PB 규제 논란…공정위 “물가부담 가중 아냐, 불공정 여부 조사”

옥성구 기자
옥성구 기자
입력 2024-05-24 22:47
업데이트 2024-05-24 22:4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준석 “물가 억제 도움되는 직구, PB 건드려”
공정위 “소비자 합리적 구매할 수 있도록 조사”
검색순위 조작·임직원 동원 구매후기 작성 여부
다음주에 전원회의 열고 제재수위 등 확정 예정

이미지 확대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쿠팡 PB 제품 리뷰 조작 공정위 신고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22.3.15. 박지환 기자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쿠팡 PB 제품 리뷰 조작 공정위 신고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22.3.15. 박지환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당선인이 쿠팡의 자체브랜드(PB) 상품 부당 우대 의혹 제재 움직임을 비판하자, 공정거래위원회는 “물가부담을 가중하는 규제가 아닌 소비자 속이는 행위 여부를 조사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공정위는 24일 배포한 보도 설명자료에서 “공정위 조사는 모든 PB상품에 대한 일반적인 규제가 아니며, PB상품의 개발·판매 등을 금지해 물가 부담을 가중시키는 규제도 아니다”고 밝혔다.

PB상품은 유통업체가 제조업체와 협력해 내놓은 자체 브랜드 상품이다. 쿠팡은 생활용품과 식료품 등 19개의 PB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그런데 참여연대가 2022년 “쿠팡이 직원들을 동원해 PB상품에 구매 후기를 달았다”며 신고에 나섰고, 조사에 들어간 공정위는 쿠팡의 소비자 유인 행위에 대해 제재 의견을 담은 심사보고서를 발송했다.

공정위는 ‘쿠팡 랭킹순’ 정렬 방식을 문제 삼고 있다. 쿠팡이 상품 검색순위, 알고리즘을 조정·변경해 직매입 상품과 PB상품의 검색 순위를 상위에 고정 노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PB상품 출시에 맞춰 임직원을 동원해 구매 후기를 조직적으로 작성·관리해 검색순위 상위에 노출되기 유리하게 조작했는지 여부도 들여다봤다.
이미지 확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2024.4.30. 안주영 전문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2024.4.30. 안주영 전문기자
이런 공정위 조사에 이준석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물가 인상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많은 상황 속에서 물가 억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직구나 PB를 건드리는 것을 보면 정말 정책의 방향성을 누가 설정하는지 궁금해지는 지점”이라며 “시대착오적인 정책 판단을 하지 않길 기대한다”고 비판했다.

공정위는 “오히려 소비자들이 저렴하고 품질이 우수한 상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소비자를 속이는 불공정한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하는 것”이라면서 “공정위가 PB상품의 개발·판매를 억제해 물가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해당 조사 건은 현재 전원회의 안건이 상정된 상태다. 공정위는 다음 주 전원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사실관계와 법 위반 여부, 제재 수위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한편 쿠팡은 연루된 의혹들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쿠팡 측은 유통업체가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원하는 방식으로 보여주는 것은 유통업의 본질이고, 구매 후기는 고객과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적법한 운영이라는 입장이다.
이미지 확대
쿠팡 물류센터. 연합뉴스
쿠팡 물류센터. 연합뉴스
세종 옥성구 기자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