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도 수익 6년만에 첫 하락세

닌텐도 수익 6년만에 첫 하락세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3: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비디오 게임 업체인 일본의 닌텐도가 2009 회계연도 연간 수익이 6년만에 첫 하락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닌텐도는 지난해 비디오 게임 시장이 경기 침체 등의 영향을 받는 가운데 지난 3월까지의 2009 회계연도 수익이 25억달러 가량으로 전년 대비 18% 줄었다고 밝혔다.

 닌텐도의 매출은 지난해 회계연도 154억달러로 전년에 비해 22% 감소했다.

 비디오 게임 시장은 경기 침체와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 급성장 등의 여파로 내년 3월까지인 2010 회계연도 연간 매출과 수익 전망도 그다지 밝지 않다.

 닌텐도는 2010 회계연도 매출이 150억달러 가량으로 1.4%,수익은 22억달러 가량으로 12.5% 각각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비디오 게임 시장은 닌텐도와 마이크로소프트(MS),소니 등 ‘3강’ 기업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MS와 소니 등은 올해 중 ‘3D 게임기’ 신제품을 선보이며 새로운 게임 시장 창출에 나설 예정이다.

 그러나 애플의 아이폰 등 모바일 시장에서 급부상하고 있는 스마트폰이 게임 등의 애플리케이션을 집중 보급하면서 기존 비디오 게임 시장의 판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