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출시에 넷북 성장세 ‘둔화’

아이패드 출시에 넷북 성장세 ‘둔화’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3: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미국 애플의 태블릿 PC 아이패드가 최근 미국 시장에서 인기를 끄는 가운데 지난해 이후 컴퓨터 시장에서 큰 인기를 누려온 넷북의 성장세가 올해 들어 크게 둔화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6일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 웹사이트에 따르면 모건스탠리의 모바일 시장 분석 결과 컴퓨터 시장이 경기 침체의 영향을 받는 가운데 저가의 소형 노트북인 넷북은 미국 시장에서 지난해 판매량이 전년 대비 급격히 늘어났다.

 지난해 넷북의 성장률은 미국 시장에서 7월 641%,8월 514%,9월 568%,10월 180%,11월 337%,12월 179% 등을 기록했다.그러나 넷북의 성장세는 애플 아이패드가 공개된 지난 1월 이후 크게 둔화되고 있다.

 넷북의 판매 성장률은 아이패드가 발표된 지난 1월 68%로 둔화되기 시작해 2월에는 53%,3월엔 25%로 낮아졌고 아이패드가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기 시작한 4월에는 5%로 떨어졌다.

 포춘지는 “넷북의 성장률을 분석한 결과 시기적으로 애플 아이패드가 공개되고 판매된 시점에 성장세가 크게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그간 IT 시장 전문가들은 아이패드 출시가 넷북 시장에 직접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해 왔다.

 모건스탠리가 지난 3월 실시한 설문조사에선 ‘아이패드를 살 계획이 있다’는 미국인 소비자 중 44%가 “넷북이나 노트북 컴퓨터를 대신해 아이패드를 사겠다”고 응답했다고 포춘지는 전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