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전자책보면 독서시간 늘어난다”

WSJ “전자책보면 독서시간 늘어난다”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04:0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美서 9월 말까지 1천100만명 소유할 듯

미국에서 아마존의 킨들과 애플의 아이패드 등 전자책을 구입한 이후 독서시간이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인 마케팅앤드리서치리소스사가 전자책 구매자 1천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응답자의 40%가 기존 종이책으로 독서할 때보다 독서시간이 늘었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이어 응답자의 58%는 종이책을 읽을 때와 독서시간이 같다고 답했으며,전체의 2%만이 독서시간이 줄었다고 응답했다.

 지난 5월 소니의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55%가 전자책을 사용하게 되면서 앞으로 더 많은 독서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한 바 있다.

 이와 함께 포레스트리서치사는 9월 말까지 1천100만명의 미국인이 최소한 1개 이상의 전자책을 소유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미국출판인협회(AAP)는 올해 상반기 미국내 전자책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3%나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밖에 도서산업조사그룹(BISG)이 이달 조사결과 전자책 구입자의 52%가 남자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종이책의 경우는 여성의 구매비율이 높은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이 신문은 그러나 아직 얼리 어댑터들만이 가지는 것으로 보이는 이 첨단기기에 대한 호기심이 사라지고 누구나 가질 수 있는 상황이 온 이후에도 전자책으로 인한 독서시간 증가가 계속될지는 아직 말하기 이르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