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무선이어폰 시장 1억2000만대 규모…“2020년엔 2억대↑”

올해 무선이어폰 시장 1억2000만대 규모…“2020년엔 2억대↑”

한재희 기자
입력 2019-12-06 11:26
업데이트 2019-12-06 11: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애플의 신제품 발표회에서 한 관람객이 아이폰7과 함께 공개된 와이어리스 이어폰 ‘에어팟’을 착용해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애플의 신제품 발표회에서 한 관람객이 아이폰7과 함께 공개된 와이어리스 이어폰 ‘에어팟’을 착용해보고 있다.
AP 연합뉴스
전 세계적으로 무선 이어폰 시장이 고공 성장하면서 올해 무선이어폰 시장이 1억 2000만대 규모에 이를 것이란 조사가 나왔다. 다양한 부가 기능을 가진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업체간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신제품을 가장 먼저 써보는 일부 ‘얼리어답터’의 액세서리가 아니라 이제는 대중들의 일상 필수품으로 자리 잡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6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무선이어폰 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2019년 전 세계 무선이어폰 시장은 1억 2000만대 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애초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시장 규모를 8700만대로 전망했다. 하지만 무선이어폰 성장세가 예상보다 훨씬 높아 연 판매량을 30~40% 상향조정했다. 성장세는 내년에도 이어져 2020년에는 올해 대비 약 90% 성장한 2억 3000만대 규모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무선이어폰 시장의 강자인 애플이 지난 10월말 내놓은 ‘에어팟 프로’가 최근 세계주요 도시 곳곳 품귀 현상을 빚어내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3분기 45%까지 떨어졌던 애플의 점유율은 4분기에 회복해 연간 50% 이상의 점유율을 무난히 가져갈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미지 확대
삼성전자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삼성전자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2020년에도 애플은 고유의 충성 고객군을 바탕으로 독보적인 제품 전략 및 마케팅 공세로 공고한 시장 리더쉽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하지만 막강한 2위군 업체들의 전세 확장으로 인한 소폭의 점유율 하락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020년에는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대형 정보기술(IT) 기업들의 본격적인 무선이어폰 시장 진입이 예고돼 있다. 더불어 삼성전자, 샤오미, 화웨이 등 기존에 무선이어폰을 내놓은 업체들도 시장을 빼앗기 위한 각축전이 벌일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리서치는 앞으로 주변 소음을 차단해주는 기능인 ‘노이즈 캔슬링’, 인공지능(AI) 어시스턴트 등의 부가기능이 추가되면서 다양한 가격대의 모델이 출시될 것으로 내다봤다. 무선이어폰을 처음 구매하고자 하는 신규 수요 뿐 아니라 2~3년 전 ‘1세대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들의 교체 수요 또한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 애널리스트는 “10년 전 초기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 탄력 구간의 흐름을 최근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면서 “당시 2009년부터 2012년까지의 스마트폰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이 80% 수준이었는데 무선이어폰 시장이 올 2019년을 시작으로 이 같은 유사한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소비자들 사이에서 무선이어폰이 일상 필수품 중 하나로 자리 잡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