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릴 왜 부르지?” 네·카 제치고 AI 전략대화 ‘1번 토론자’ 초청받은 아모레

“우릴 왜 부르지?” 네·카 제치고 AI 전략대화 ‘1번 토론자’ 초청받은 아모레

이정수 기자
이정수 기자
입력 2024-01-21 20:40
업데이트 2024-01-21 2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최수연(왼쪽) 네이버 대표와 김승환 아모레퍼시픽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4.1.19 뉴시스
최수연(왼쪽) 네이버 대표와 김승환 아모레퍼시픽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4.1.19 뉴시스
“여기 오신 분들도 의아하실 테고, 저희도 초청받고 ‘왜 우리를 불렀을까’ 의아했습니다.”

‘1번 토론자’로 호명된 김승환 아모레퍼시픽 대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옛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연 ‘제5차 인공지능(AI) 최고위 전략대화’에서 이런 말로 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로레알이라는 글로벌 1위 뷰티 기업이 이번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기조연설을 한 것은 AI가 테크 기업의 영역뿐 아니라 전통산업과 일반 소비재 기업에도 큰 의미가 있다는 걸 시사한다”며 “저희도 생성형 AI를 핵심 업무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를 빠르게 학습하고 시도해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간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기업과 기관 관계자들이 모여 대한민국의 AI 전략에 대해 논의해온 ‘AI 최고위 전략대화’에 국내 대표 뷰티 기업 아모레퍼시픽의 대표가 초청된 것은 AI 기술 혁명 여파가 전체 산업 영역으로 옮겨붙었다는 방증이다.

이미지 확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1.19 뉴스1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1.19 뉴스1
전략대화에 아모레퍼시픽을 초청하자는 아이디어는 위에서 먼저 내려왔다고 한다. 과기부 관계자는 “이종호 장관, 박윤규 2차관이 AI가 모든 전통산업에 스며들고 있는 점을 언급하면서 (섭외를) 주문한 것”이라며 “특히 아모레퍼시픽은 (AI를 활용한) 뷰티 산업 ‘맞춤형 서비스’에 대한 인사이트(통찰력)를 줘서 서둘러 접촉했다”고 전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가 폐막한 지 불과 일주일 만에 열린 이날 전략대화에는 최수연 네이버 대표,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 김영섭 KT 대표,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 류정환 두산로보틱스 대표, 배경훈 LG AI연구원 원장 등 국내 ICT 산업을 이끄는 기업의 수장들이 참석해 무게감을 더했다.

이미지 확대
류정훈 두산로보틱스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서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2024.1.19 뉴스1
류정훈 두산로보틱스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서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2024.1.19 뉴스1
류 대표는 “불과 일주일 전만 해도 라스베이거스에 있었는데 이렇게 빨리 (정부가) 각 분야 전문가들을 불러 이런 논의를 하는 속도감에 놀랐다”고 말했다. 업계 종사자들의 CES 참관 후기를 공유하고 AI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를 만들기 위해 과기부는 CES 폐막 2~3일 전부터 각 기업 및 혁신상을 받은 국내 스타트업 섭외를 신속하게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스타트업 대표들의 정부와 기업을 향한 당당한 정책 제언도 쏟아졌다. 스마트폰 촬영만으로 1분 이내에 인체의 3D 형상과 움직임을 복원하는 기술을 개발한 앙트러리얼리티의 이동윤 대표는 “스타트업이 큰 기업과 데이터 구축을 협업할 수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 영역 신설을 고민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하면서 “이 자리에 있는 아모레퍼시픽에도 제안하고 싶다”고 했다. 이번 CES에서 앙트러리얼리티의 기술력을 눈여겨본 로레알 측은 해당 부스를 3차례 방문한 데 이어 추가 미팅을 갖기로 했다고 한다.

이미지 확대
최수연 네이버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2024.1.19 뉴스1
최수연 네이버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2024.1.19 뉴스1
사진작가 대신 촬영을 돕는 로봇 기술을 선보여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스튜디오랩의 강성훈 대표는 “기존엔 ICT 기업에서 주로 관심을 가졌다면 이번엔 의류·금융·보험회사에서도 저희 부스를 방문해 고무적이었다”며 CES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강 대표는 이어 “글로벌 기업들과의 계약 전 사전 테스트 등을 위한 비용이 드는 경우가 있는데 스타트업에겐 부담이 된다”며 “이를 위한 지원책도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에선 국내 양대 인터넷 기업인 네이버와 카카오의 두 여성 수장의 첫 만남이 이뤄져 화제를 모았다. 행사 직후 네이버의 최 대표는 카카오 정 내정자를 찾아가 “진작 인사했어야 하는데 이제야 인사드린다”며 악수를 건넸다.

이미지 확대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가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 참석해 손뼉을 치고 있다. 2024.1.19 뉴스1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가 19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차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에 참석해 손뼉을 치고 있다. 2024.1.19 뉴스1
최 대표는 앞선 토론에서 최근 불붙은 글로벌 AI 경쟁에 대해 “저희에겐 50배, 100배 큰 빅테크들과 경쟁해야 하는 ‘AI 전선’이 하나 더 생긴 느낌”이라며 “국내 기업들이 ‘전쟁터’에서 경쟁력을 갖추고 성장할 수 있도록 자국의 이익에 부합하는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을 요청드린다. 기업들도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식 석상에 데뷔한 정 내정자는 카카오의 멀티모달 대규모 언어모델(MLLM) ‘허니비’ 개발 사실을 공개하면서 “오픈AI의 챗GPT 열풍을 통해 자국의 자체 언어모델을 소유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정수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