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신선한 식탁’ 지원사업 전개… 친환경농가·취약계층 지원

이마트, ‘신선한 식탁’ 지원사업 전개… 친환경농가·취약계층 지원

김태곤 기자
입력 2024-01-26 08:52
업데이트 2024-01-26 08: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경기도 내 소외계층에 전달할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이마트 제공
경기도 내 소외계층에 전달할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경기도와 함께 경기도 내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에 친환경 농산물을 지원한다.

이마트는 동절기 가계 부담을 경감하고 지역 사회에 온기를 전달하기 위해 오는 31일 경기도사회복지협의화와 함께 경기도 소외계층에게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지난 10일에 이은 올해 두 번째 지원이다.

이번 기부는 지난해 9월 경기도와 체결한 ‘신선한 식탁’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경기도산 친환경 농산물 감자, 사과, 옥수수, 고구마, 당근, 엽채류 등을 꾸러미 박스에 담아 총 6000가구에 1억 2000만원가량의 농산물을 전달한다.

앞서 이마트는 지난해 9월 경기도 내 취약계층과 친환경농가 상생을 위해 경기도,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와 손을 잡고 취약계층 친환경 먹거리 지원 사업인 신선한 식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신선한 식탁은 이마트가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에 지원하는 기부금으로 푸드뱅크가 친환경 농산물을 구매해 경기도 내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에 먹거리를 전달하는 사업이다.

이마트는 매년 2억원씩 3년간 총 6억원을 기부할 계획으로 연간 9000여 가구, 3년간 총 2만 7000여 가구가 혜택을 받을 예정이다.

신선한 식탁 사업의 첫 시작으로 경기도산 농산물 감자, 냉동옥수수, 대파, 양배추, 배 그리고 캠벨 포도 5종을 지난해 9월 경기도 내 3000가구에 전달했다.

한편 이마트는 지난해 12월 ‘희망배달마차’ 사업의 일환으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대구지역 취약계층 300명에게 이불, 베개 등 총 27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하기도 했다. 희망배달마차 사업은 어려운 이웃에게 생필품을 후원하는 이마트의 대표적 사회공헌 사업이다.

또한 지난해 12월 창립 30주년을 맞아 ‘희망 2024 나눔캠페인’으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마트는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 이웃들에게 희망을 전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비즈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