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가격·트렌드 둘 다 잡은 트레이더스 ‘티 스탠다드’

이마트, 가격·트렌드 둘 다 잡은 트레이더스 ‘티 스탠다드’

입력 2024-05-23 23:59
업데이트 2024-05-23 23: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트레이더스가 유한양행과 공동 개발해 출시한 ‘티 스탠다드 파워캡슐 세제’. 이마트 제공
트레이더스가 유한양행과 공동 개발해 출시한 ‘티 스탠다드 파워캡슐 세제’.
이마트 제공
이마트의 창고형 할인점인 ‘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트레이더스)의 자체 브랜드 ‘티 스탠다드’가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23일 이마트에 따르면 티 스탠다드는 ‘트레이더스가 만든 상품 선택의 기준’이라는 의미로 지난 2020년 하반기에 첫선을 보였다. 생필품, 트렌드 상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 상품을 핵심 기능에 집중해 개발해 품질을 높였고, 트레이더스의 대단량 운영, 저수익 정책, 대량 매입 등을 통해 가격경쟁력을 확보했다.

실제 트레이더스가 유한양행과 공동 개발해 출시한 ‘티 스탠다드 파워캡슐 세제(45캡슐 X 3팩)’ 가격은 2만 2980원으로 개당 170원 수준이었다. 트레이더스는 캡슐 세제가 분말이나 액체 세제보다 사용이 간편해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점을 반영해 고객이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티 스탠다드 자체상표(PB) 상품으로 출시했다. 실제 트레이더스에서 판매하는 캡슐 세제 매출은 3년 연속 20% 이상 증가했다.

이처럼 트레이더스를 대표하는 상품으로 자리 잡은 티 스탠다드는 올해 10여종의 신상품이 출시되면 120개까지 품목 수가 늘어날 예정이다. 매출 또한 올해 1분기에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0.8%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2024-05-24 30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