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글로벌 항노화 시장 홀린 ‘4세대 비첩 에센스’

LG생활건강, 글로벌 항노화 시장 홀린 ‘4세대 비첩 에센스’

입력 2024-05-23 23:59
업데이트 2024-05-23 23: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LG생활건강 홍보관에 역대 비첩 자생 에센스 제품들이 전시돼 있다. 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 홍보관에 역대 비첩 자생 에센스 제품들이 전시돼 있다.
LG생활건강 제공
LG생활건강의 대표 화장품 브랜드 ‘더후’가 피부 노화 완화 인자 ‘NAD+’를 함유한 ‘4세대 비첩 자생 에센스’를 출시하면서 글로벌 항노화 시장을 재편하고 있다. 23일 LG생활건강에 따르면 NAD+는 모든 살아있는 생명체에서 발견되는 노화 완화 성분이다. 노화로 인해 무너지는 균형을 회복하는 역할을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피부에서 감소하는 특징이 있다.

비첩 자생 에센스는 2009년 출시 이후 14년간 980만병 이상 판매되면서 더후를 대표하는 종합 항노화 관리로 자리매김했다. 더후는 여기에 차세대 항노화 성분을 넣어 비첩 자생 에센스를 고효능 항노화 솔루션으로 향상했다.

NAD+는 노화 유전 분야 최고 권위자이자 인기 도서 ‘노화의 종말’ 저자인 미국 하버드대 데이비드 싱클레어 교수의 연구 논문이 발표되면서 학계는 물론 글로벌 미용업계에서 차세대 항노화 성분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NAD+의 피부 투과 효율이 낮아 피부 효능 연구나 화장품 원료로 상용화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약 10년에 걸친 연구 끝에 NAD+의 피부 투과력과 전달력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4세대 비첩 자생 에센스에 처음 적용했다. 여기에 항산화 효능이 뛰어난 한방성분 ‘윤설란’과 ‘감초’의 효능 성분을 배합해 노화 방지 효과를 높였다.

2024-05-24 31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