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그룹, 세계 1위의 아성… 이젠 바이오 스판덱스로 간다

효성그룹, 세계 1위의 아성… 이젠 바이오 스판덱스로 간다

입력 2024-05-23 23:59
업데이트 2024-05-23 23: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효성티앤씨가 세계 처음으로 상용화에 성공한 리젠 바이오 스판덱스. 옥수수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들었다. 효성티앤씨 제공
효성티앤씨가 세계 처음으로 상용화에 성공한 리젠 바이오 스판덱스. 옥수수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들었다.
효성티앤씨 제공
효성그룹은 세계 경기 침체와 중국 경쟁업체의 견제 등 녹록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신시장을 개척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3일 효성에 따르면 국내 대표 소재 기업인 효성은 원천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혁신적 소재에 아낌없이 투자하며 성장동력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특히 효성티앤씨의 스판덱스는 지난 13년 동안 세계시장 점유율 30% 이상으로 글로벌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스판덱스는 섬유의 반도체라 불리는 신축성이 있는 고부가가치 기능성 섬유다.

효성티앤씨는 독자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로 옥수수에서 추출한 원료를 가공해 만든 바이오 스판덱스를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향후 바이오 스판덱스 생산량을 확대해나가는 등 바이오 섬유 시장 개척을 통해 지속 가능 의류 소재 시장 저변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스판덱스 외에 지속 가능한 섬유에도 개발과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페트병을 재활용한 폴리에스터 원사를 2008년 국내 최초로 개발하기도 했다. 효성 관계자는 “스판덱스 사업에서 빠른 속도로 추격해오고 있는 글로벌 경쟁사와의 격차를 다시 벌리고 프리미엄 시장 지배력을 높이는 브랜드 파워를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4-05-24 31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