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그룹, 친환경 모토로… 고부가 스페셜티 속도 낸다

DL그룹, 친환경 모토로… 고부가 스페셜티 속도 낸다

입력 2024-05-23 23:59
업데이트 2024-05-23 23: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DL에너지가 보유한 파키스탄 메트로 풍력 발전 단지. DL에너지 제공
DL에너지가 보유한 파키스탄 메트로 풍력 발전 단지.
DL에너지 제공
DL그룹이 친환경 신사업을 앞세워 미래 경쟁력 키우기에 나섰다. 2021년 기업 분할을 성공적으로 마친 가운데 친환경 신사업 발굴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집중하고 있다는 평가다.

23일 DL그룹에 따르면 2022년 소형모듈 원전(SMR) 사업 진출을 선언한 DL이앤씨는 지난해 1월 미국 SMR 개발사인 엑스 에너지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

DL케미칼 역시 고부가 친환경 제품군을 확대하며 경쟁력을 강화 중이다. DL케미칼은 2022년 3월 미국 화학기업인 크레이튼(KRATON)의 인수를 완료했다. 크레이튼은 세계 처음으로 다목적 합성고무인 SBC(스타이렌 블록코폴리머)를 개발한 기업으로 미국과 유럽 SBC 시장 1위 지위를 지키고 있다. 또한 제지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로 고부가 화학 제품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케미컬 기업이기도 하다. DL케미칼은 크레이튼과의 시너지를 통해 고부가 스페셜티(Specialty) 제품 확대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DL케미칼의 또 다른 자회사인 카리플렉스 역시 고부가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카리플렉스는 이소프렌 라텍스(IRL)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수술 장갑용 합성고무 원료 시장의 글로벌 1위 기업이다.

2024-05-24 31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