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개인연금 적립금 1조원 돌파… 수익률 연 3.4% 기록

삼성증권, 개인연금 적립금 1조원 돌파… 수익률 연 3.4% 기록

입력 2024-05-24 00:00
업데이트 2024-05-24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삼성증권의 개인연금 적립금이 1조원을 넘어섰다. 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의 개인연금 적립금이 1조원을 넘어섰다.
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은 23일 회사지원 개인연금 적립금이 1조원(22일 기준)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회사지원 개인연금은 복지 목적으로 회사가 근로자의 개인연금(연금저축) 중 일정 금액을 월·분기·연 단위로 정기적으로 지원해주는 제도다.

삼성증권은 기업이 보유한 ‘AA+’ 신용등급을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자금을 관리해왔다. 연금 자금을 국공채나 신용등급이 높은 회사채에 투자하는 머니마켓펀드(MMF) 자동 매수로 운용해 연 3.4%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지원방식은 다양한 구조로 운영된다. 임직원 월급 중 연금 적립을 목적으로 공제한 금액과 같은 회사지원금을 매월 함께 지급하는 방식과 연봉에 비례해 연말에 한 번에 지원하는 방식이 있다. 또 기업 연금 담당자와 임직원을 위한 상담 서비스인 전용 핫라인을 제공하고, 연금·자산관리 전문가인 프라이빗 뱅커(PB)를 배치한 연금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기업별 계좌개설을 위한 전용 웹페이지를 통해 개인연금 지원 대상 임직원의 계좌 개설부터 이전 신청, 납부까지 원스톱서비스로 편의성을 높여 기업 실무자와 임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24-05-24 34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