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셀토스’ 앞세워 인구 13억 인도시장 본격 공략

기아차 ‘셀토스’ 앞세워 인구 13억 인도시장 본격 공략

이영준 기자
이영준 기자
입력 2019-12-05 21:20
업데이트 2019-12-09 10: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인도공장 준공식… 연 생산 규모 30만대

이미지 확대
기아차 ‘셀토스’
기아차 ‘셀토스’
기아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셀토스’로 세계 2위(13억 6000만명)의 인구 대국이자 세계 4위 규모 자동차 시장을 가진 인도 공략을 본격화한다.

기아차는 5일(현지시간) 인도 안드라프라데시 아난타푸르 216만㎡ 부지에 들어선 인도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박한우 기아차 사장,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자간 모한 레디 안드라프라데시주 총리 등 관계자 540여명이 참석했다.

기아차 인도공장은 2017년 10월에 착공해 올해 7월부터 본격 가동에 돌입했다. 연 생산 규모는 30만대, 첫 번째 생산 모델은 셀토스다. 셀토스는 한 달여간의 현지 사전계약에서 3만 2000여대가 계약됐고 7월부터 지난달까지 총 4만 649대가 판매됐다. 특히 11월에만 1만 4005대가 팔리면서 모델별 전체 판매 순위에서 6위, SUV 차급에서 1위를 차지했다. 기아차도 판매 4위 브랜드에 올랐다. 3위인 마힌드라와의 격차는 182대에 불과했다.

기아차는 인도 시장 맞춤형으로 개발한 ‘프리미엄 다목적 차량’(MPV)을 내년 상반기에, 새로운 ‘소형 SUV’를 내년 하반기에 내놓을 계획이다. MPV는 인도 상위 계층을 겨냥한 최고급 차량이고 소형 SUV는 아시아·중동 등 신흥시장 공략에 나설 전략 모델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12-06 22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