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고밥점 찾은 정용진…‘이마트 추가 출점’ 본격화

베트남 고밥점 찾은 정용진…‘이마트 추가 출점’ 본격화

김희리 기자
김희리 기자
입력 2018-01-22 23:16
업데이트 2018-01-23 01: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내년 2호점 개장 가능성 등 점검

‘고밥점’ 상품 SNS 적극 홍보도
2020년까지 5곳으로 확대 계획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 올린 베트남 이마트 판매상품. 인스타그램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 올린 베트남 이마트 판매상품.
인스타그램 캡처
이마트가 중국 시장에서 사실상 철수한 뒤 차기 해외 무대로 베트남을 공략하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현지를 직접 방문하는 등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22일 이마트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 13~17일 베트남을 찾아 이마트 1호점인 고밥점 등을 둘러보고 사업 확장 가능성을 점검했다. 정 부회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마트 고밥점과 이곳에서 판매 중인 노브랜드 상품 등의 사진을 올리면서 적극 홍보에 나섰다. 이마트는 베트남 외에도 몽골 울란바토르에 2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지만, 해외 직영점은 이곳이 유일하다. 몽골은 현지 기업에 이마트 브랜드를 제공하고 로열티를 받는 형태다. 이에 따라 베트남이 향후 해외 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베트남 고밥점은 2015년 12월 개점한 직후인 2016년 한 해 동안 419억원의 매출을 올려 목표 대비 120% 성과를 냈다. 지난해에도 전년 대비 30%가량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고밥점에서는 이마트의 자체브랜드(PB) 상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한국산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다.이마트는 내년에 베트남 호치민에 2호점 개장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2020년까지 약 2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진행해 베트남 현지 점포를 5곳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등 인근 동남아로까지 시장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1-23 20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