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부동산 라운지] 양도세 감면폐지후 분양물량 주춤

[부동산 라운지] 양도세 감면폐지후 분양물량 주춤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00: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 11일 신규분양 아파트에 대한 양도소득세 감면혜택이 종료되면서 2월 한달간 전국에서 새 아파트 분양물량이 지난해보다 5.1% 감소했다. 반면 양도세 감면 제외지역인 서울에선 분양물량이 늘면서 가격도 상승했다.

국토해양부는 아파트·주상복합 등 공동주택의 2월 분양실적이 4310가구로 지난해 2월(4544가구)에 비해 5.1% 급락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양도세 감면혜택이 끝나기 직전 공급된 2만 5901가구의 16.6%에 불과한 물량이다.

수도권은 그나마 양도세 혜택을 잡기 위한 밀어내기식 분양으로 2월에 4155가구가 공급됐다.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9%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4125가구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같은 달 서울시 분양물량은 2123가구에 불과했다.

서울지역 분양권 시세도 2월 홀로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서울에선 분양권이 1월에 비해 0.21% 올라 전국 평균(0.03%)과 수도권 평균(0.05%)을 크게 앞질렀다. 지방에선 경북이 0.56% 하락하는 등 평균 0.02% 떨어졌다.

한편 3월에는 전국적으로 2만 8833가구의 공동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서울 3400가구, 경기 1만 2519가구 등 수도권에서만 1만 7710가구가 분양된다.

오상도기자 sdoh@seoul.co.kr
2010-03-01 12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