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고양 창릉 명칭 최우수작 ‘온새밀 신도시’

고양 창릉 명칭 최우수작 ‘온새밀 신도시’

한상봉 기자
한상봉 기자
입력 2020-02-01 12:18
업데이트 2020-02-01 12: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3기 신도시 명칭 공모에 7만 8000여 건 응모

‘온새밀 신도시’, ‘대장 플로우 시티’, ‘왕숙 늘빛도시’

대한주택공사(LH)와 인천·경기·서울도시공사가 ‘3기 신도시 이름짓기 공모전’의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1일 인천도시공사에 따르면 이번 공모전은 정부가 수도권 30만호 주택공급계획의 비전과 가치를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추진했다.

공모전은 ‘당신이 부르는 이름이 새로운 도시가 됩니다’라는 주제로 남양주 왕숙, 고양 창릉, 하남 교산 등 330만㎡ 이상 신도시급 5곳과 과천 서울의료원, 서울 사당역 복합환승센터 등 2곳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26일 동안 진행한 공모전에 7만 8496건의 이름이 응모됐다.

국토교통부, 관련 지방자치단체, 사업시행사, 외부 전문가들의 심사결과 최우수 수상작은 남양주 왕숙(왕숙 늘빛도시), 고양 창릉(온새밀 신도시), 부천 대장(대장 플로우 시티), 사당역 복합환승센터(여온) 등 4곳에서 만 선정됐다. 우수작은 하남 교산(고운 신도시), 과천(온온), 고양 창릉(새담), 부천 대장(다빛), 서울의료원 주차장(나라찬), 사당역 복합환승센터(사당역 플랫베이) 등 6건이 선정됐다.

인천도시공사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한글 이름이 주를 이룬 가운데 지역의 특성과 역사를 반영하거나 미래 희망을 기대한 수작이 많이 응모됐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전의 당선작은 지구계획 등을 통해 도시별 특징이 구체화되면 관할 지자체 주도로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