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對中 관세전쟁 선포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 장중 연고점

트럼프 對中 관세전쟁 선포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 장중 연고점

임병선 기자
입력 2019-08-02 10:20
업데이트 2019-08-02 10: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일본 ‘화이트리스트 확정’ 겹쳐 코스피 7개월 만에 2000 이하로

AFP 자료사진
AFP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먹이겠다며 무역전쟁의 확전 가능성이 높아져 2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장중 연고점을 찍으며 급등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45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6.8원 오른 달러당 1195.3원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7.5원 오른 1196.0원에서 시작한 환율은 그 뒤 가파른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개장 직후에는 1196.5원까지 올라 지난 5월 22일 기록한 장중 연고점과 같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다음달 1일부터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관세 폭탄’은 아니지만, 사실상 중국산 수입품 전량에 대해 ‘관세 장벽’을 쌓는 셈이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나머지 3250억 달러어치에 대해서도 25% 관세율 적용을 경고해왔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국의 대중(對中) 추가 관세 부과 예고에 따라 금융시장 전반적으로 위험 기피 심리가 커졌다”며 “이날 일본 각의에서의 한국 화이트 리스트(백색국가) 제외 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커 롱(달러 매수) 심리를 자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 연구원은 “중국이 달러당 7위안선 방어에 힘쓸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우리 외환당국도 경계를 강화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45분 현재 100엔당 1114.24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87.92원)보다 26.32원이나 올랐다. 마지막으로 오후 3시 30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이 1100원을 넘은 것은 2016년 11월 9일(1123.71원)이었다.코스피 지수가 7개월 만에 2000선이 붕괴됐다.

한편 미중 관세전쟁 우려와 일본 각의가 이날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확정할 것으로 예고되는 상황이 악재로 겹쳐 금융시장도 요동치고 있다. 오전 9시 30분 기준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22.63포인트(1.12%) 내린 1994.71에 거래 중이다. 장중 코스피가 2000선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1월 4일 1984.53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이날 지수는 전날보다 22.03포인트(1.09%) 하락한 1995.31에서 출발해 계속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외국인이 486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340억원, 124억원을 순매수했다.

같은 시각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9.48포인트(1.51%) 하락한 612.78을 나타내고 있다. 장중 한때 607.01까지 떨어지는 등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