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가계대출 5조 8000억 급증

지난달 가계대출 5조 8000억 급증

장진복 기자
장진복 기자
입력 2019-08-13 23:06
업데이트 2019-08-14 02: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분양 계약금 마련 신용대출 대폭 늘어

올 최대 규모… 주택담보대출은 ‘주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5조 8000억원 늘어나 올 들어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주춤했지만 아파트 분양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신용대출이 크게 늘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9년 7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854조 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가계대출은 지난 한 달 동안 5조 8000억원 증가해 올 들어 최대 규모를 나타냈다. 가계대출 증가세는 지난해 12월 5조 4000억원에서 지난 1월 1조 1000억원으로 꺾였다가 점점 커지는 추세다. 그러나 한은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본격적으로 가계대출이 증가세로 전환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둔화한 반면 기타대출은 크게 불어났다. 주택담보대출은 지난달 3조 6000억원 늘어 전월(4조원)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 아파트 입주 물량이 감소하면서 잔금대출 등이 줄어든 영향이다.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은 6월 2만 6000가구에서 7월 1만 8000가구로 줄었다.

반면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은 2조 2000억원이 증가해 전월(1조 5000억원)보다 크게 불어났다. 지난해 10월 4조 2000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같은 기간 수도권 아파트 분양 물량이 1만 2000가구에서 2만 4000가구로 늘면서 분양주택 계약금 대출 수요가 집중됐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 매매와 분양을 위한 대출 수요가 기타대출에 집중됐다”며 “정부 규제로 주택담보대출이 막혀 있어 기타대출 등 다른 쪽으로 대출을 받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말 기준 은행권의 기업대출 잔액은 853조 3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 5000억원 증가했다. 전월 증가 규모(2조 1000억원)보다 축소된 것으로 지난 5월부터 3개월 연속 둔화세를 이어 갔다. 대기업들이 회사채를 통한 자금 조달에 나서면서 대기업 대출이 1조 1000억원 줄어든 영향이 컸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08-14 24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