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외국인, 11월 국내 주식 3.5조 순매도…연중 최대

외국인, 11월 국내 주식 3.5조 순매도…연중 최대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19-12-01 11:17
업데이트 2019-12-01 11:1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넉달 연속 ‘팔자’ 행진…코스닥 외국인 비중 최저

사진은 아베 신조(앞줄 오른쪽 두 번째) 일본 총리가 지난달 24일 오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면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2019.10.24 연합뉴스
사진은 아베 신조(앞줄 오른쪽 두 번째) 일본 총리가 지난달 24일 오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면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는 모습. 2019.10.24 연합뉴스
지난달 외국인이 국내 주식시장에서 3조 5000억원어치를 팔아치워 순매도 규모가 연중 최대를 기록했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가 본격화한 이후 외국인의 ‘팔자’ 행진은 넉달 연속 이어지고 있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인은 코스피, 코스닥 등 국내 주식시장에서 3조 5483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지난달 순매도 규모는 기존 연중 최대였던 지난 5월의 3조 530억원어치를 넘어섰다.

시장별로 보면 지난달 외국인은 코스피 시장에서 3조 1720억원어치 팔아치웠고 코스닥 시장에서는 3760억원 순매도했다. 코넥스 시장에서는 2억원의 순매도를 기록했다.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는 9416억원, 2위 SK하이닉스는 3381억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다. 또 네이버 1676억원, 현대차 1923억원, 현대모비스 271억원, 셀트리온 2426억원, LG화학 120억원, 신한지주 319억원, 포스코 9억원어치를 각각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시총 상위 10개 상장사 중 삼성바이오로직스만 유일하게 934억원 순매수했다. 외국인의 ‘팔자’ 행진은 지난달까지 4개월째 지속했다. 외국인은 지난 7월(1조 9162억원) 순매수에서 8월(-2조 5930억원) 대규모 순매도로 돌아섰고 9월(-1조 329억원), 10월(-2205억원)에도 순매도를 보였다.

8월은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수출규제 조치를 본격화하며 국내 경제에 대한 우려가 커졌던 시기다. 일본 정부는 7월 한국을 상대로 고순도 불화수소 등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3개 품목에 대해 수출규제 조치를 내린 데 이어 8월 각의(국무회의)에서 한국을 ‘백색 국가’(화이트 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2차 수출규제를 단행했다.

이밖에 홍콩 시위가 격화되고 미중 무역 협상이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이어지면서 국내 증시의 불확실성을 키우는 요소로 작용했다.

특히 외국인은 지난달 7일부터 29일까지 17거래일 연속 ‘팔자’에 나서 4년 만에 최장기 매도 기록을 세웠다. 외국인 ‘팔자’로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의 주식 보유 비중은 연중 최저로 하락했다. 지난달 28일 현재 외국인의 주식 보유 규모는 23조 5283억원에 그쳐 코스닥시장 전체 시총(228조 9087억원)의 10.28%에 그쳤다.

코스피 시장의 외국인 주식 보유액은 543조 2200억원으로 코스피 시장 전체 시총의 38.18%를 기록, 지난 9월 4일(38.14%) 이후 가장 작았다. 지난달 전체 주식시장에서 기관과 개인은 1조 6467억원과 1조 4374억원 각각 순매수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