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진 한은 … 주요 부서장에 70년대생 전진배치

젊어진 한은 … 주요 부서장에 70년대생 전진배치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
입력 2024-01-26 18:08
업데이트 2024-01-26 18: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은 상반기 인사 … 주요 부서장 1970년대생 보임
총재 직속 ‘지속가능성장실’ 신설

이미지 확대
한국은행 자료 사진. 연합뉴스
한국은행 자료 사진.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주요 부서장에 70년대생을 보임하는 ‘세대 교체’에 나섰다. 지속가능성장 이슈에 대응하는 ‘지속가능성장실’을 총재 직속으로 신설하는 한편 전체 승진자 중 여성의 비중은 24%를 넘었다.

한은은 이같은 내용의 2024년 상반기 인사를 26일 발표했다. 한은에 따르면 이번 인사에서 조사국장과 금융안정국장, 통화정책국장 등 주요 정책 부서장을 포함한 부서장 11명을 신규 또는 이동 보임했다.

이번 인사의 특징은 주요 부서장에 1970년대생을 보임해 점진적인 세대교체를 준비한다는 점이라고 한은은 밝혔다. 거시경제 전문가인 최창호(1972년생) 전 조사국장을 통화정책국장에, 장정수(1971년생) 전 비서실장을 금융안정국장에 각각 이동 보임했다.

또 조사연구 역량과 정책수행 경험을 갖춘 이지호(1970년생) 기획재정부 민생경제정책관을 조사국장으로 발탁했다.

신설된 지속가능성장실은 기후 등 지속가능성장 이슈에 대한 조사·연구를 강화하고 국내외 규제·정책 동향 모니터링과 리스크 평가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한은은 지속가능성장 이슈의 실물·금융 부문에 대한 경제적 영향 분석을 강화하고, 기후변화 스트레스테스트 모형을 구축함으로써 리스크분석 능력을 제고해 중앙은행 차원의 체계적인 대응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970년생인 나승호 실장이 이끈다.

이번 인사에서 승진한 108명 중 여성은 26명으로 전체 승진자의 24.1%를 차지했다. 지난해 상·하반기 평균(23.9%)에 이어 20%를 상회했으며, 관리자급(1~3급) 여성 승진인원은 1급을 포함해 10명으로 2022년 이후 두자릿수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김소라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