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해외 점포 ‘기후 리스크’에 적자

보험사 해외 점포 ‘기후 리스크’에 적자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
입력 2024-05-01 01:04
업데이트 2024-05-01 01: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작년 괌 태풍·하와이 산불 영향
208억 손실… 7년 만에 마이너스

지난해 태풍과 산불 등 세계 기상이변으로 인한 자연재해로 보험금 지급이 늘면서 국내 보험사들의 해외 점포 실적이 7년 만에 적자 전환됐다.

3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3년 보험회사 해외 점포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보험사가 운영하는 총 41개 해외 점포의 당기순손익이 1590만 달러(약 207억 6000만원) 적자로 집계됐다. 전년(당기순이익 1억 2250만 달러) 대비 적자 전환한 것으로, 2017년 이후 7년 만의 적자 전환이다.

국내 11개 보험사(생보사 4곳, 손보사 7곳)는 전 세계 11개국에서 해외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업권별로는 생보사의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86.1% 증가한 6030만 달러로 집계됐지만 손보사는 7620만 달러 손실을 냈다. 지난해 5월 괌 태풍 마와르, 8월 하와이 마우이 산불 등으로 해당 국가의 2개 점포에서 약 1억 600만 달러의 손해가 발생한 결과다.

국내 보험사는 아시아에서 25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미국(12개)과 영국(3개), 스위스(1) 등에도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에서 1억 2990만 달러의 이익을 냈으며 미국에서 1억 4990만 달러의 손실을 냈다.

금감원은 “기후변화와 경기변동 등에 따라 해외 점포의 재무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어 보험사의 리스크 관리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소라 기자
2024-05-01 13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