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최고 신의 직장?… 한국투자공사 ‘연봉왕’

공기업 최고 신의 직장?… 한국투자공사 ‘연봉왕’

강국진 기자
강국진 기자
입력 2018-04-30 21:06
업데이트 2018-04-30 21: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사장 4억·직원 1억대 모두 1위…사회복지협회장 3600만원 꼴찌

지난해 공공기관장 10명 중 1명꼴로 대통령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의 ‘신의 직장’은 한국투자공사로 기관장과 직원들의 연봉이 가장 높았다. 30일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338개 공공기관장들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1억 6321만원이었다. 1년 전 1억 6523만원보다 1.2% 줄었다.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기관장은 한국투자공사 사장으로 4억 1420만원에 달했다. 이어 중소기업은행장 3억 8528만원, 한국예탁결제원장 3억 3125만원, 국립암센터장 3억 1404만원 등 연봉 3억원 이상 기관장은 모두 7명이다. 또 지난해 대통령 연봉(2억 1201만원)보다 더 많이 받은 기관장은 전체의 9.5%인 32명이다. 반대로 연봉이 1억원에 못 미치는 기관장은 11명에 불과했다. 연봉이 가장 낮은 기관장은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으로 3600만원이었다.

정규직 직원들의 평균 연봉 역시 한국투자공사가 1억 1103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투자공사를 비롯해 직원들의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는 기관은 모두 6곳이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05-01 19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