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8K 올레드 TV, 日 시장 공략

LG 8K 올레드 TV, 日 시장 공략

한재희 기자
한재희 기자
입력 2019-12-10 22:46
업데이트 2019-12-11 02: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시그니처 모델 현지 주요 매장 판매 시작

日 고화질 TV 관심 높아 올레드 매출 ‘쑥’
“기술력으로 소비자 마음 사로잡을 것”
이미지 확대
LG전자가 ‘LG 시그니처 올레드(OLED) 8K’ TV가 요도바시카메라 등 일본 현지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다고 밝힌 10일 일본 도쿄 요도바시카메라 매장에서 고객들이 LG전자의 해당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LG 시그니처 올레드(OLED) 8K’ TV가 요도바시카메라 등 일본 현지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다고 밝힌 10일 일본 도쿄 요도바시카메라 매장에서 고객들이 LG전자의 해당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외국산의 무덤’이라고 불리는 일본 시장에 8K 해상도를 갖춘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를 출시했다. 자국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일본 시장에서의 판매 부진을 기술력으로 돌파하겠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모델명 88Z9) TV를 일본 시장에 출시하고 요도바시카메라, 빅쿠카메라 등 일본 현지 회사가 운영하는 주요 매장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일본은 전 세계에서 올레드 TV 선호도가 매우 높은 시장으로 꼽힌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켓에 따르면 일본 TV 전체 매출액 중에서 올레드 TV가 차지하는 비율은 3분기 누적 기준 20%다. 이는 일본에서도 역대 최대 기록이다. 올레드 TV 매출이 글로벌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6%인 점을 감안하면 엄청난 수치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특히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내에서는 고화질 8K TV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는 추세다.

LG전자가 일본 국민의 자국 브랜드 선호를 뛰어넘을 것인지가 관건이다. 소니 등 일본 기업의 입지가 견고해서 과거에는 국내 가전 기업이 한국 기업 로고를 빼고 진출했을 만큼 악명이 높다. 최근 한일 관계 악화 등도 변수로 떠올랐다. LG전자는 이를 기술력으로 돌파할 계획이다. 지난 7월 국내 시장에 출시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4분기 들어 해외시장으로 확대되면서 유력 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3300만개가 넘는 화소를 자유자재로 조절해서 더욱 섬세한 화질을 표현할 수 있다.

이영채 LG전자 일본법인장(상무)은 “일본 시장에서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을 앞세워 LG만의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했다”면서 “고객들로부터 인정받은 압도적 화질의 올레드와 세계 최고 8K 해상도를 결합해 일본 소비자들을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12-11 24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