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 매출 벤처 22만명 고용 ‘일자리 효자’

1000억 매출 벤처 22만명 고용 ‘일자리 효자’

장은석 기자
입력 2019-12-10 22:46
업데이트 2019-12-11 02: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벤처 587곳 고용 규모 삼성 이어 2위

이미지 확대
지난해 매출 1000억원을 넘긴 벤처기업들이 22만 5000명 이상을 고용해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5대 그룹과 비교하면 삼성에 이은 고용 규모 2위다. ‘벤처천억기업’의 지난해 총매출액은 134조원으로 재계 4위에 해당한다.

중소벤처기업부가 10일 발표한 ‘벤처천억기업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한 벤처기업은 모두 587곳으로, 1년 새 2.6%(15곳) 늘었다. 매출 1조원을 넘긴 업체는 2017년과 같은 11곳이었다.

벤처천억기업의 직원 수는 22만 5422명으로, 전년 대비 3.2% 증가했다. 5대 그룹 중 삼성(25만명)에만 못 미쳤고 현대자동차(16만 2000명)와 LG(15만 2000명), SK(10만 4000명), 롯데(10만명)보다 많았다. 벤처천억기업의 총매출액은 134조원으로 삼성(267조원)과 SK(183조원), 현대차(167조원)보다 적었지만 LG(126조원)와 포스코(68조원)보다 많았다.

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벤처기업인 ‘유니콘기업’도 11곳으로 늘었다. 중기부에 따르면 전날 면역치료제를 만드는 에이프로젠이, 지난달 패션 플랫폼업체 무신사가 유니콘기업이 됐다. 세계 6위였던 한국의 유니콘기업 순위는 미국(210곳)과 중국(102곳), 영국(22곳), 인도(18곳)에 이어 독일과 함께 공동 5위로 상승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벤처천억기업 기념식에서 “벤처투자 확대로 더 많은 유니콘기업이 나오도록 힘쓰겠다”며 “2022년까지 20개를 목표로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9-12-11 25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