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삼성의 승부수… 미래 판도 바꿀 ‘미래사업기획단’ 신설

삼성의 승부수… 미래 판도 바꿀 ‘미래사업기획단’ 신설

김헌주 기자
김헌주, 강윤혁 기자
입력 2023-11-28 02:49
업데이트 2023-11-28 02: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신임 단장에 SDI 전영현 부회장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 유지

이미지 확대
전영현 삼성전자 미래사업기획단장
전영현 삼성전자 미래사업기획단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미래 먹거리를 발굴할 조직으로 ‘미래사업기획단’을 새롭게 만든다. 미래 산업 판도를 바꿀 신사업을 통해 10년 후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는 구상으로 회장 취임 1년 만에 승부수를 띄운 셈이다. ‘한종희·경계현’ 투톱 체제는 유지됐다.

삼성전자는 27일 이러한 내용의 2024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실적 부진에도 조직에 큰 변화를 주지 않고 안정적 리더십으로 내년을 대비하겠다는 게 이번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이다. 사장 승진자는 용석우(53)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업부장과 김원경(56) 글로벌공공업무팀장 등 2명으로 최근 5년간 사장단 인사 중에선 가장 적은 규모다.

삼성의 새로운 ‘캐시카우’를 찾기 위해 신설된 미래사업기획단 수장에는 전영현(63) 삼성SDI 이사회 의장(부회장)이 낙점됐다. 전 신임 단장은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 삼성SDI 대표이사를 지내며 메모리반도체와 배터리 사업을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키웠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래사업기획단은 삼성전자 대표이사 직속으로 꾸려지며, 기존 사업의 연장선상에 있지 않은 신사업을 발굴하는 역할을 맡는다.

김헌주·강윤혁 기자
2023-11-28 1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