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서는 미래 함께 가요” 청년들과 동행하는 삼성

“홀로 서는 미래 함께 가요” 청년들과 동행하는 삼성

김헌주 기자
김헌주 기자
입력 2024-05-23 23:57
업데이트 2024-05-23 23: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1호 희망디딤돌 대전센터 개소

자립준비청년 최대 2년간 거주
경제·진로교육 받고 독립 준비
임직원 매년 기부·멘토로 참여

이미지 확대
삼성의 사회공헌사업 ‘희망디딤돌센터’가 23일 대전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 자립준비청년의 보금자리인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주거공간을 마련하고 개소식을 가졌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의 사회공헌사업 ‘희망디딤돌센터’가 23일 대전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 자립준비청년의 보금자리인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주거공간을 마련하고 개소식을 가졌다.
삼성전자 제공
“희망디딤돌을 통해 불안하기만 했던 제 미래를 다잡을 수 있었습니다.”(자립준비청년 오민성씨)

23일 대전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 자립준비청년들이 ‘홀로서기’를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자립생활관, 체험관 등 총 18실과 도서관 등 교육 공간으로 구성된 이곳은 ‘삼성희망디딤돌’ 11번째 센터로 아동복지시설 등에서 퇴소한 후 5년이 지나지 않은 청년들이 최대 2년간 머물 수 있다. 입주 청년들은 보증금 일부와 관리비를 납부하고 삼성이 임대료를 내는 구조다. 진로 상담, 취업 알선부터 자산 관리, 부동산 계약 등 기초 경제교육까지 자립에 필요한 여러 교육을 받으며 미래 준비를 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이미지 확대
삼성의 사회공헌사업 ‘희망디딤돌센터’가 23일 대전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 자립준비청년의 보금자리인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주거공간을 마련하고 개소식을 가졌다. 사진은 삼성과 지역 인사들이 개소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왼쪽부터 유재욱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전지회장, 강기훈 청년희망팩토리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진영호 희망디딤돌 전문위원, 고금란 아동권리보장원 부원장,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 김병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박승희 삼성전자 CR담당 사장, 이장우 대전시장, 이주영 개혁신당 의원 당선인, 양승연 대전아동복지협회 회장, 김진오 대전시의회 부의장. 삼성전자 제공
삼성의 사회공헌사업 ‘희망디딤돌센터’가 23일 대전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 자립준비청년의 보금자리인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주거공간을 마련하고 개소식을 가졌다. 사진은 삼성과 지역 인사들이 개소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왼쪽부터 유재욱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전지회장, 강기훈 청년희망팩토리 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진영호 희망디딤돌 전문위원, 고금란 아동권리보장원 부원장,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 김병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박승희 삼성전자 CR담당 사장, 이장우 대전시장, 이주영 개혁신당 의원 당선인, 양승연 대전아동복지협회 회장, 김진오 대전시의회 부의장.
삼성전자 제공
앞으로 시설·가정위탁 보호가 종료될 만 15~18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운영되는 자립 체험관에 들어가 보니 ‘오늘의 체험이 너의 내일에 도움이 되길 바라’라는 응원 문구가 TV 뒤쪽 벽면에 붙어 있었다. 면적은 약 30㎡로 침실과 거실 공간이 칸막이로 분리돼 있고 요리, 세탁도 직접 할 수 있게 전기밥솥, 세탁기, 건조기 등이 설치돼 있었다. 고등학생들이 주로 방문한다는 이곳에선 짧게는 2~3일, 길게는 한 달간 묵으면서 미리 자립 체험을 할 수 있다.

이 사업의 시작은 ‘삼성 신경영’ 20주년인 201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삼성이 임직원들에게 특별격려금을 지급했는데 임직원들이 이 중 10%를 기부금(250억원)으로 냈다. 삼성 측은 이 기부금을 어떻게 사용할지를 놓고 임직원들로부터 아이디어를 제안받았고, 2만 3000여명이 투표에 참여해 삼성희망디딤돌 사업이 선정됐다.

그렇게 해서 2016년 부산센터가 처음 문을 열었다. 대구, 강원 원주에도 센터가 생기며 이 사업이 궤도에 오르자 삼성 측도 지속가능한 사업으로 만들기 위해 2019년 지원금 250억원을 내놓았다. 오는 10월 12번째 센터인 충북센터(청주)가 문을 열 예정이다.

삼성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멘토로 참여해 재능 기부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 김헌주 기자
2024-05-24 12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