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700선 펀드 투자기준?

코스피 1700선 펀드 투자기준?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웃돌땐 가입늘고 밑돌땐 해약급증… 25~27일 3400억 유입

국내 주식형 펀드에 대한 투자 방향이 코스피지수 1700선을 기준으로 엇갈리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1700을 넘으면 가입자가 늘어나고, 밑으로 떨어지면 해약자가 증가하는 식이다. 이러한 현상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지 확대
1600선 붕괴직전 코스피  주식 시장이 올 들어 최대 낙폭을 기록한 29일 서울 여의도 증권거래소의 코스피지수 시황판이 1602.43을 기록하고 있다. 증권관계자들의 표정이 어둡다. 이언탁기자 utl@seoul.co.kr
1600선 붕괴직전 코스피
주식 시장이 올 들어 최대 낙폭을 기록한 29일 서울 여의도 증권거래소의 코스피지수 시황판이 1602.43을 기록하고 있다. 증권관계자들의 표정이 어둡다.
이언탁기자 utl@seoul.co.kr
29일 금융투자협회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7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는 1143억원이 순유입됐다. 25일 1379억원, 26일 878억원 등 3거래일 연속으로 모두 3400억원이 들어왔다.

국내 주식형 펀드로 3거래일 연속 자금이 유입된 것은 지난해 11월24일~12월1일 6거래일 연속 이후 2개월여 만이다. 해외 주식형 펀드에서 44거래일째 자금이 빠져 나가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국내 주식형 펀드 가입일은 ‘신청일+1일’이다. 펀드에 자금을 넣으면 다음 거래일에 반영된다는 의미다. 코스피지수는 21일 1722.01에서 22일 1684.35로 떨어진 이후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다. 때문에 22일 펀드로 유입된 자금이 다음 거래일인 25일에 반영된 이후 순유입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반대로 코스피지수가 1700선을 웃돌던 15~21일 5거래일 동안은 모두 7323억원이 순유출됐다. 하루 평균 순유출 규모가 ‘펀드런’(대량유출)의 기준이 되는 1000억원을 웃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0월 이후 코스피지수가 1500~1600선일 때는 1600선이 펀드 납입·환매 기준이었지만, 지금은 기준선이 1700선이라는 분석이다. 즉, 1700을 넘으면 수익 환수를 위한 환매 압력이, 이보다 낮아지면 저점 매수라는 투자 압력이 각각 높아진다는 것이다.

운용업계 관계자는 “과거 코스피지수 1700~1900선에서 펀드로 자금 유입이 가장 많았기 때문에 원금 회복을 위한 환매는 지속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증시 상승 폭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장세훈기자 shjang@seoul.co.kr
2010-01-30 8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