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人 매수에 코스피 1,700선 근접

外人 매수에 코스피 1,700선 근접

입력 2010-03-26 00:00
업데이트 2010-03-26 15: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환율 닷새만에 하락

 코스피지수가 1,700선에 바짝 다가섰다.

 꾸준한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1,690선으로 올라섰지만 끝내 1,700선을 돌파하지는 못했다.

 26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지수는 9.33포인트(0.55%) 오른 1,697.75에 거래를 마쳤다.

 4.43포인트 약보합으로 출발했지만 오후 들어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1,699.94까지 고점을 높였다.다만 개인과 프로그램 매물에 1,700선을 넘어서지는 못했다.

 개인이 약 1천200억원을 순매도했지만 외국인이 1천900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를 끌어올렸다.프로그램으로 1천200억원가량 매물이 유입됐다.

 코스닥지수도 4.42포인트(0.85%) 상승한 524.66에 마치며 이틀째 순항했다.

 경기 부양쪽에 힘을 실어주는 중국 당국자의 발언이 전해지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저우샤오촨(周小川) 인민은행장은 전날 미주개발은행 총회에서 “경제가 회복기미를 보이다 다시 성장세가 둔화된다면 출구전략을 실행할 수 없다”고 말했다.

 대만 가권지수가 0.49%,일본 닛케이지수가 1.55% 오르는 등 아시아권 증시도 대체로 상승했다.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26% 오름세로 오전장을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은 5거래일만에 내렸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은 3.8원 하락한 1,138.7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