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의 소리] 스마트폰 음란물 대책 세워야/서울 구로경찰서 김혜미

[독자의 소리] 스마트폰 음란물 대책 세워야/서울 구로경찰서 김혜미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스마트폰에 음란 사진, 만화뿐 아니라 포르노 동영상까지 넘치고 있다. 이런 음란물이 무료로 널려 있어 청소년들이 쉽게 다운로드 받아 접할 수 있는 게 문제다. 초등학생까지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는 마당에 음란 애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의 범람은 부모들이 기겁할 수준이다.

생활을 편리하게 하고 사회를 발전시킨다는 최첨단 정보통신기기가 청소년을 망가뜨리고 심성을 무너뜨리는 도구로 변질되고 있으니 아이러니하다. 컴퓨터는 거실에 놓으면 어느 정도 부모의 통제 아래 둘 수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으로는 어느 때나 쉽게 불건전한 정보를 접할 수 있다. 우리 사회가 발빠르게 대응하지 않으면 엄청난 사회적 부작용을 초래할 것이다.

매일 뉴스에 성추행사건이 발생하지 않는 날이 없는 것도 음란물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컴퓨터에 이어 휴대전화까지 음란물 등 유해정보의 홍수 속에 청소년들이 무방비로 노출되지 않도록 다각적인 대책이 시급하다.

서울 구로경찰서 김혜미
2010-08-18 30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